본문 바로가기

[U-17월드컵] 한국, 프랑스에 1-3패...C조 2위 유지

중앙일보 2019.10.31 08:35
정상빈(맨 왼쪽)이 프랑스전에 한 골을 만회한 뒤 볼을 들고 하프라인으로 달려가고 있다. [연합뉴스]

정상빈(맨 왼쪽)이 프랑스전에 한 골을 만회한 뒤 볼을 들고 하프라인으로 달려가고 있다. [연합뉴스]

 
17세 이하(U-17) 월드컵에 참가 중인 한국 U-17 축구 국가대표팀이 첫 패배를 당했다. 우승 후보로 손꼽히는 프랑스에 완패했다.
 
한국은 31일 브라질 고이아니아의 에스타지우 다 세히냐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17 월드컵 본선 C조 2차전에서 프랑스에 전반 두 골, 후반 한 골을 내주며 1-3으로 졌다. 앞서 1차전에서 아이티에 2-1로 승리한 한국은 1승1패로 승점(3점)을 추가하지 못했다.
 
한국은 프랑스와 역대 전적(U-17 기준) 3전 전패를 기록했다. 16강 진출 여부는 다음달 3일 칠레와 조별리그 최종전 결과에 따라 가려진다. 칠레와 한국을 연파한 프랑스는 승점 6점을 확보하며 남은 아이티전 결과와 상관 없이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이번 대회 우승후보 중 한 팀으로 손꼽히는 프랑스는 강했다. 우리 선수들은 우월한 신체 조건과 강한 압박을 바탕으로 펼치는 상대의 파상 공세에 고전했다.
 
첫 실점은 전반 17분에 나왔다. 이사크 리아지의 스루패스를 받은 아르노 칼리뮈앙도 무잉가가 우리 수비수 한 명을 제쳐낸 뒤 오른발 대각선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실점 이후 전열을 정비하고 반격하던 우리나라는 전반 42분 한 골을 더 내줬다.나우이루 아하마다가 연결한 볼을 티모티 펨벨레가 논스톱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스코어가 0-2로 벌어졌다.
 
한국은 후반 들어 적극적인 선수 교체를 통해 공격에 힘을 실었지만, 탄탄한 프랑스의 수비진은 틈을 내주지 않았다. 오히려 프랑스가 후반 33분 역습 찬스에서 아하마다의 패스를 받은 리하지의 왼발 슈팅으로 한 골을 더 달아났다.
 
한국은 후반 44분 정상빈이 터뜨린 만회골로 영패를 면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