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FBI국장 "北, 허위 정보 유포해 미 대선 개입할 가능성"

중앙일보 2019.10.31 07:59
크리스토퍼 레이 미국 연방수사국(FBI) 국장은 30일(현지시간) 북한과 중국, 이란이 SNS를 통해 허위 정보를 유포하는 등의 방식으로 내년 미국 대선에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경계해야 한다고 밝혔다.
크리스토퍼 레이 미 FBI국장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크리스토퍼 레이 미 FBI국장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美FBI국장 "北 허위 정보 유포해 美 대선 개입할 가능성 있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레이 국장은 이날 하원 국토안보위 청문회에 출석해 로렌 언더우드 민주당 의원이 미 대선 때 북한, 중국, 이란이 사이버 공격을 가할 것으로 보이냐고 묻자 이같이 대답했다.
 
레이 국장은 이들 세 국가는 미 대선과 관련해 SNS를 통한 허위 정보 유포 등 악의적인 영향을 미치는 관여에 분명히 관심이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또 "이들 국가는 모두 그 일을 하는데 서로 다른 방법을 갖고 있고, 서로 다른 국가를 모방하고 있다"며 "우리가 미래를 예상할 때 이는 우리가 경계해야 할 어떤 것"이라고 말했다.
 
레이 국장은 러시아의 경우 내년 대선에 개입하려고 시도할 것이라고 단정적으로 언급했다.
 
그는 "러시아가 다른 나라에서 시도해온 일 중 어떤 것은 여기(미국)에서도 시도할 것이라고 예상한다"며 "다른 국가에서도 이를 시험해보는 것은 매우 흔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레이 국장은 러시아가 다른 나라에서 정확히 어떤 시도를 했는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다.
 
앞서 로버트 뮬러 특검은 러시아가 지난 2016년 미국 대선 때 해킹과 허위정보 유포를 포함해 대대적인 사이버 공격을 가했다는 수사 결과를 내놨고, 이는 러시아가 2020년 대선 때도 개입할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를 낳았다.
 
같은 청문회장에 나온 케빈 매컬리넌 국토안보부 장관 대행도 외국이 소셜 미디어를 통해 악의적 영향을 미치려는 많은 사례를 매일 보고 있다고 밝히면서 러시아와 중국, 이란을 거론했지만 북한은 언급하지 않았다.
 
매컬리넌 대행은 또 러시아, 이란과 함께 중국이 미국의 핵심 인프라 시설을 공격하고 거래 기밀을 훔치기 위해 고도화된 사이버 능력을 이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지유 기자 hong.jiy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