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빈소 앞에 간 임종석 “文, 아무리 힘들어도 참는 분…건강 염려”

중앙일보 2019.10.31 06:13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부산 남천성당에 마련된 모친 고(故) 강한옥 여사의 빈소에서 생각에 잠겨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부산 남천성당에 마련된 모친 고(故) 강한옥 여사의 빈소에서 생각에 잠겨있다. [사진 청와대]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도 30일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 강한옥 여사의 빈소가 차려진 부산 남천성당을 찾았지만 조문을 하지 못했다.
 
임 전 실장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부산에 와서 하루를 보내고 있다”며 “대통령님의 뜻이 분명하셔서 조문은 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남천성당 앞을 지나며 무거운 마음을 감출 수가 없었다”면서 “안그래도 최근에 대통령님이 많이 피곤해 보여서 안타까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워낙 각별했던 어머님을 보내고 얼마나 상실감이 크실 지 또 걱정”이라며 “아무리 힘이 들어도 풀지 못하고 참으시는 분이라 건강을 상하실까 염려가 앞선다”고 말했다. 이어 “그저 기도하는 마음만 가득하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전날 오전까지 가족장으로 조용히 장례장으로 치르겠다는 뜻에 따라 조문과 조화를 정중히 거절해왔다. 문 대통령과 40년지기이자 최측근으로 꼽히는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만이 문 대통령을 대면했지만 조문은 하지 못했다.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김경수 경남지사도 빈소 입구에서 발걸음을 돌렸다.
 
그러나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성당 앞에서 25분간 기다린 끝에 정치인 중 처음으로 조문을 했다. 문 대통령이 “오래 기다리셨으니 뵙겠다”고 하면서다. 이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와 윤소하 원내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등이 조문했다. 정계에선 이낙연 국무총리와 유은혜 사회부총리,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등이 빈소를 찾았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은 이날 오전 10시30분 장례미사에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