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주 한인, 北가족 만날수 있을까…美하원 외교위 ‘상봉법’ 첫 통과

중앙일보 2019.10.31 05:49
지난해 8월 22일 제21차 남북 이산가족 1차 상봉 행사 마지막 날, 금강산호텔에서 이산가족들이 작별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지난해 8월 22일 제21차 남북 이산가족 1차 상봉 행사 마지막 날, 금강산호텔에서 이산가족들이 작별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미주 한인이 북한 가족에 있는 가족과 만날 수 있도록 돕는 ‘이산가족 상봉법안’이 30일(현지시간) 미국 하원 외교위원회를 처음으로 통과했다.
 
미주한인유권자연대(KAGC) 등에 따르면 이 법안은 지난 3월 민주당 그레이스 멩 하원의원이 발의했다.
 
미 국무부가 한국 정부와 미주 한인의 북한 가족 상봉 문제를 논의하고, 한인들과도 관련 논의를 진행하도록 하는 내용이 담겼다.
 
또 국무부 대북인권특사가 의회에 관련 보고서를 제출하는 한편 법안 통과 90일 이내에 상‧하원 외교 위원회에 화상 상봉 방안에 대한 보고서를 내도록 했다.
 
법안에는 그동안 남북 이산가족 상봉에 미주 한인이 포함되기 어려웠던 상황과 고령화로 북측 가족과 재회하거나 연락하지 못한 채 세상을 떠나는 비극적 현실도 기술됐다.
 
미 하원에서 미주 한인의 북한 가족 상봉을 다루는 법안 통과가 추진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결의안 방식으로 다뤄지기는 했으나 구속력이 없었다.
 
이산가족 상봉은 대상자의 고령화 문제로 한국 정부에서도 최우선으로 다루는 사안이다. 그러나 남북은 지난해 8월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가진 데 이어 같은 해 9월 이산가족 상설면회소 개소에 합의했으나 이후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