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 오전 10시30분 부산 남천성당서 고(故)강한옥 여사 장례 미사

중앙일보 2019.10.31 05:00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30일 오전 부산 남천성당에 마련된 모친 고 강한옥 여사의 빈소에서 연미사를 드리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30일 오전 부산 남천성당에 마련된 모친 고 강한옥 여사의 빈소에서 연미사를 드리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의 모친인 고(故) 강한옥 여사의 장례 미사가 31일 오전 10시30분 부산 남천성당에서 열린다. 고인은 당일 오전 장례 미사를 마친 뒤 문 대통령의 자택이 있는 경남 양산의 하늘 공원에 안장될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측은 “장례 미사 후 모든 일정은 비공개로 진행된다”고 알렸다.
 
문 대통령이 조용히 가족장으로 고인을 추모하기로 한 데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특히 대통령이 되고 난 뒤 고인과 오랜 시간을 함께하지 못했지 않나. 마지막 가시는 길 만큼이라도 차분하게 함께하고 싶은 마음이 강할 것으로 짐작된다”고 말했다.
 
3일 장을 마친 문 대통령이 청와대로 복귀하는 시점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31일 열릴 예정이던 반부패정책협의회 회의는 연기됐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