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학종 교직원 특혜 확인" 대학입시 또 충격 예고

중앙일보 2019.10.31 01:30 종합 1면 지면보기
교육부가 학생부종합전형(학종) 실태조사에서 대학 교직원 자녀 특혜 정황을 일부 발견했다고 30일 청와대와 여당에 보고했다. 당·정·청은 ‘금수저·깜깜이’ 비판을 받아온 동아리·봉사활동 등의 비교과 영역을 전면 폐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당·정·청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교육협의회를 비공개로 열었다. 한 참석 의원은 “교육부 관계자가 ‘현재 진행 중인 13개 대학 학종 실태조사에서 일부 우려한 정황이 드러났다’고 오늘 회의에서 알렸다”고 말했다. “특히 대학 교직원 자녀들이 학종 전형에서 이득을 본 사례가 나왔다”고 전했다.

“정시 확대” 학생·학부모 혼란 와중
SKY 등 13곳 실태조사서 드러나
비공개 당정청 “이르면 내주 공개”
비교과 학종 완전 폐지도 거론

 
교육부는 지난 1일부터 서울대와 연세대, 고려대 등을 대상으로 학종을 포함한 입시제도 실태 전반을 조사하고 있다. 학종 선발 비율이 높고 특수목적고·자율형사립고(자사고) 학생을 많이 뽑는 대학 13곳이 대상이다. 어떤 대학이 어떤 수법으로 직원 자녀에게 특혜를 줬는지는 이날 언급되진 않았다고 한다. 한 참석자는 “최종 발표 때까지 보안 사항”이라고 전했다.

 
학종 실태조사는 ‘교직원 자녀 지원 및 회피·제척 현황’ ‘서류·면접 평가위원 명단’ ‘입학사정관 명단’ ‘최종 등록자 명부’ 등 19개 영역 32개 항목의 자료를 대학 측에서 제출받아 진행되고 있다. 대학들이 금지된 ‘고교 등급제’를 활용해 학생을 선발했는지, 인맥을 통한 입시 부정을 저질렀는지 등이 집중 점검 대상이다.

 
국회 교육위원회 여당 간사인 조승래 의원은 회의 직후 “실태조사 결과를 빠르면 다음주(11월 초)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교육위 소속 한 의원은 “다음달 초 최종 결과가 완성, 발표되면 입시계에 ‘폭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대학들이 학종 축소를 꺼리는 입장인데 학종에 문제있음이 사실로 밝혀지면 비교과 영역을 개선하는 게 아니라 완전히 폐지하는 방안까지 논의될 수 있다”고 말했다. 당정은 ‘대입 공정성 강화 방안’을 다음달 중 발표하기로 했다. ▶학종 공정성 강화 방안 ▶정시 비중 상향안 등이 핵심 내용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일부 참석자들이 정시 확대 비중과 관련해 ‘속도조절론’을 주장했다고 한다. 교육위 소속 신경민 의원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전체 대학의 정시 비중을 40∼50%로 올리는 논의는 처음부터 안 했다”며 “정시 확대를 한꺼번에 할 수 없는데, 대통령 이야기를 과장해 해석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