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베, 文대통령 모친상에 위로전…한일관계 맞물려 '주목'

중앙일보 2019.10.31 00:55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연합뉴스]

모친상을 당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위로전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30일 복수의 여권 관계자에 따르면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는 이날 오후 5시 30분쯤 문 대통령의 모친인 고(故) 강한옥 여사의 빈소를 찾았다.  
 
나가미네 대사는 조문 도중 문 대통령에게 아베 총리의 위로전을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한국 정부가 한일관계 개선을 위한 해법을 모색하는 시점과 맞닿아 있어 주목된다.  
 
앞서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 24일 일본 도쿄(東京)에서 아베 총리와 면담을 하며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  
 
이와 관련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30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친서에서 '정상 간 대화는 늘 열려 있다는 입장과 어려운 현안이 극복돼 한일 정상이 만날 수 있으면 좋겠다'는 희망을 피력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지난 14일 일본의 태풍 '하기비스' 피해에 대해 위로전을 보내 애도의 뜻을 전한 바 있다.  
 
이에 아베 총리는 23일 외교채널을 통해 '문 대통령의 격려가 큰 힘이 될 것'이라는 내용의 답신을 한국 정부에 보내기도 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