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T, 통신회사에서 AI 컴퍼니로…전문인력 1000명 육성,3000억원 투자

중앙일보 2019.10.30 16:00
KT가 인공지능(AI)에 향후 4년간 3000억원을 투자한다. AI 전문 인력도 1000여명 육성할 계획이다. 5G 네트워크 고도화에 맞춰 AI 역량을 확대해 시너지를 내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KT는 30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KT스퀘어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통신 분야를 넘어 AI 전문기업으로 변신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KT는 AI 사업을 글로벌 ·산업·업무공간·미래세대 4대 분야에서 실행할 계획이다. 
 

기가지니 필리핀서 시범 적용, 아시아 확대

우선 KT는 인공지능 스피커 서비스인 기가지니의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해 오는 11월 중 필리핀 세부에서 시범 적용을 시작하고 아시아·중동 지역에서도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산업 분야에서는 공장·보안·에너지·고객센터 등에 AI를 적용해 생산성을 높일 계획이다. 현재 시범 운영 중인 AI 고객센터도 2020년 선보인다. 
 
업무 공간에도 AI를 도입한다. KT는 단순 반복 업무를 AI가 대체할 수 있도록 AI 업무처리 서비스를 개발하고 이를 상용화할 방침이다. 또한 미래세대를 위한 AI 서비스를 위해서는 교육용 'AI 키트' 확산을 추진하고, 2020년까지 5000명 이상의 소외계층 어린이에게 AI 코딩 교육을 제공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30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열린 AI 컴퍼니 선언 기자간담회에서 홍보모델들이 KT의 AI 디바이스들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KT]

30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KT스퀘어에서 열린 AI 컴퍼니 선언 기자간담회에서 홍보모델들이 KT의 AI 디바이스들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KT]

소음 속에서 목소리 정확히 인식하는 기술 등 공개 

이날 간담회에서 KT는 4개 지능 영역에서 20여개의 AI 원천기술을 공개했다. 4개 영역은 ▶감성·언어 지능 ▶영상·행동 지능 ▶분석·판단 지능 ▶예측·추론 지능이다. KT는 20여개 원천기술을 바탕으로 AI 생태계를 주도할 서비스를 개발할 방침이다. 또한 AI 엔진 '지니'를 탑재한 AI 단말을 2025년 1억개 수준으로 확대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감성·언어 영역에서는 시끄러운 환경에서도 목소리를 정확히 인식하고 분리하는 ‘스피치 세퍼레이션’ 기술, 한 문장만 녹음하면 영어 음성을 만들어주는 ‘음성합성 기술’ 등이 공개됐다. 영상·행동 영역에서는 상황을 인식하고 사람처럼 동작하는 기술, 2차원 영상에서 3차원 인체 동작을 예측하는 ‘지모션 기술’이 소개됐다. 분석·판단 영역에서는 데이터로부터 숨겨진 정보를 찾아 정확하게 판단하는 기술, 예측·추론 영역에서는 스스로 상황을 예측 및 분석하고 적합한 솔루션을 추천하는 기술 등을 소개했다.
 
KT는 데이터에 기반을 둔 AI로 각종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하겠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AI의 예측·추론 지능은 독거노인의 고독사 예방 및 감염병 확산 차단 등은 물론 재난재해 방지와 복구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필재 KT 마케팅부문장은 "KT의 AI 서비스 기가지니는 출시 1000여일 만에 국내 AI 기기 중 최초로 가입자 200만을 달성하며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며 "투자와 인력양성을 통해 AI 선진국을 만드는 데 KT가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