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브렉시트 결판 안 나자 영국 12월 12일 총선 치르기로

중앙일보 2019.10.30 07:52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신화=연합뉴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신화=연합뉴스]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한(EU) 탈퇴) 방안을 놓고 합의점을 찾지 못한 영국이 오는 12월 12일 총선을 치르게 됐다. 보리스 존슨 총리가 EU와 마련한 합의안이 하원에서 거부됨에 따라 총선에서 드러나는 민심에 따라 브렉시트 향배가 영향을 받게 됐다.
 

노동당 찬성 돌아서자 조기 총선 가결
12월 크리스마스 앞두고 이례적 총선
존슨 총리 승리해 브렉시트 시행 목표
다수당 안 나오면 해법 어려울 수도

영국 하원은 29일(현지시간) 12월 12일 총선을 치르자는 정부의 안을 찬성 438표, 반대 20표로 가결했다. 오는 31일 죽으나 사나 브렉시트를 관철하겠다고 외쳐왔던 존슨 총리가 당초 계획이 좌절되자 내놓은 대안을 제1야당인 노동당이 수용한 결과다.

 
이날 하원이 12월 조기 총선을 결정함에 따라 영국은 1923년 이후 처음으로 12월에 총선을 실시하게 됐다. 12월은 크리스마스 연휴가 끼어 있는 데다 대학생을 비롯해 대부분이 연휴 준비에 나서는 기간이라 총선이 처리진 적이 드물다. 존슨 총리는 자신이 EU와 새로 체결한 합의안이 하원을 통과할 가능성이 희박하자 12월 조기 총선을 제안했다. 민심이 브렉시트 단행을 지지하는 집권 보수당을 지지할 경우 이를 발판으로 자신의 합의안을 밀어붙이겠다는 계산이었다.

12월 12일 조기 총선을 치르기로 결정한 영국 하원 [AFP=연합뉴스]

12월 12일 조기 총선을 치르기로 결정한 영국 하원 [AFP=연합뉴스]

 
당초 제1야당인 노동당은 이에 반대했으나 존슨 내각이 아무런 합의 없이 EU와 결별하는 ‘노 딜'(no deal) 브렉시트를 포기하자 더이상 반대할 명분이 없다고 보고 조기 총선에 찬성한 것으로 보인다.

 
야당은 12월 12일에는 대학생들이 방학하기 때문에 젊은층의 투표율이 낮아질 것을 우려해 12월 9일 총선을 치르는 안을 선호했으나 이날 하원 표결에서 부결됐다.

 
존슨 총리는 이번 총선을 통해 안정적인 과반을 확보한 뒤 자신이 EU와 체결한 합의안을 실행하겠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제러미 코빈 노동당 대표는 “이번 선거는 나라를 변형시키고 국민을 억압하는 기득권에 대응할 수 있는 일생일대의 기회"라며 노동당의 선전을 기대했다. 브렉시트를 중단시키기 위해 총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해온 자유민주당의 조 스윈슨 대표는 이번 총선에서 브렉시트를 중단하고 자신들의 의석을 확대하기를 기대했다.

제러미 코빈 노동당 대표 [AFP=연합뉴스]

제러미 코빈 노동당 대표 [AFP=연합뉴스]

 
각 정당이 자신들이 선전하기를 기대하며 총선에 동의했지만 이번 총선 결과 어떤 정치 세력이 집권하느냐에 따라 브렉시트 향배가 결정될 전망이다. 존슨 총리는 보수당이 승리할 경우 자신의 합의안을 밀어부칠 계획이다. 제러미 코빈 노동당 대표는 이번 총선을 계기로 집권하겠다는 구상이지만 현실화할 지는 지켜봐야 한다. 군소야당인 자유민주당 등은 이번 총선을 계기로 브렉시트를 취소하겠다는 구상이지만 현실화 여부는 총선 결과에 달려 있다.

 
오는 31일 브렉시트를 하지 않으면 ‘죽겠다'고 호언했던 종슨 총리는 죽지는 않고 총선으로 돌파구를 찾았다. 하지만 브렉시트가 3년 4개월 이상 교착 상태를 보였는데, 총선에서 압도적인 다수를 차지하는 정당이 나오지 않을 경우 돌파구를 찾는 것은 역시 어려울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처질 동상과 영국 웨스트 민스터 의사당 [AFP=연합뉴스]

처질 동상과 영국 웨스트 민스터 의사당 [AFP=연합뉴스]

런던=김성탁 특파원 sunty@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