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나정 아나 "여자라서 밥도 사주는데···'82년생 김지영' 불편"

중앙일보 2019.10.29 21:36
프리랜서 아나운서이자 모델인 김나정. [사진 김나정 프로필]

프리랜서 아나운서이자 모델인 김나정. [사진 김나정 프로필]

프리랜서 아나운서 겸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김나정이 논쟁의 중심에 선 영화 '82년생 김지영'을 보고 "여자로서 불편했다"는 후기를 남겼다.  
 
김나정은 29일 소셜미디어에 "오늘 영화 '82년생 김지영'을 봤는데 페미니즘에 대해 정확히는 모르지만 감히 적는다"면서 "이왕 여자로 태어나 살면서 이 영화처럼 남자, 여자가 불평등하고 매사에 부당하고 억울하다고 생각하고 살면 너무 우울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썼다.
 
그는 "여자로 살면서 충분히 대접받고 행복하고 즐겁게 살 수 있는 것들도 많은데 부정적인 것들에만 주목해 그려놓은 영화 같다는 생각"이라고 평하며 "여성을 온통 피해자처럼 그려놓은 것 같아 같은 여자로서 불편했다"고 생각을 밝혔다.
 
그러면서 '여자가 받는 대접'에 대해 "직장생활 할 때 남자직원들이 잘 대해주고, 해외여행가서 짐도 다 들어주고, 문 열어주고, 맛있는 밥도 많이 사주고, 선물도 사주고, 예쁜 데 데려가주고, 예쁜 옷도 많이 입을 수 있고"라고 언급했다.  
 
김나정은 "나는 이화여대를 나왔다"며 "남자랑 여자가 애초에 다르게 태어났는데 정당한 평등이 아니라 '이상한 평등'을 외치면서 유난스럽게 싸우는 페미니스트들이 정말 이해가 안 가곤 했다"고 적었다.
 
그는 "남녀관계에서 똑똑한 여자는 남자에게 화를 내거나 바가지를 긁는 게 아니라 '얼마나 힘들었을까'라고 걱정해주고 애교 있게 안아주면 그게 관계에서 오히려 현명하게 남자를 다스리고 예쁨 받고 사랑받는 방법이라고 했다"면서 "페미니스트들은 여자의 권력을 모르는 사람들 같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일에는 양면이 있기 마련인데 여자로 태어나서 좋은 점을 보고 행복하게 사는 게 나는 좋다"며 "매일 부당하고 불만이고 화가 나는 기분으로 나는 힘들고 우울해서 못 살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나정은 자신의 영화 관람평을 두고 갑론을박이 일자 "페미니즘이나 영화 자체에 대해서 '맞다, 틀리다'를 이야기하고 싶은 것이 아니라 개인적인 생각"이라며 "관종공주인데 내 생각에 관심 가져줘서 고맙다"고 밝혔다. 
 
김나정은 BJ TV '강병규의 야놀자' 등의 프로그램 진행을 맡았으며 케이웨더 기상캐스터, SBCN 아나운서로 활동했다. OBS 경인TV '김구라 문희준의 검색녀'에 패널로 출연해 얼굴을 알리기도 했다. 지난해에는 '더 페이스 오브 코리아 뷰티'(THE FACE OF KOREA BEAUTY)에서 진으로 당선됐다. 최근 남성잡지 맥심에서 개최한 콘테스트에서 믹스 맥심으로 선정됐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김나정 아나운서 글 전문
이 책은 아직 읽지 못했지만 오늘 영화 '82년생 김지영'을 보고 왔다. 페미니즘에 대해 정확히는 모르지만 감히 적는 나의 생각. 이왕 여자로 태어나 살면서 이 영화처럼 남자, 여자가 불평등하고 매사에 부당하고 억울하다고 생각하고 살면 너무 우울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학교 다닐 때도 왜 예쁜 치마를 입을 수 있다고 생각하면 되는데, 못입는다고 생각해서 남자랑 똑같은 바지교복을 입고 싶다고 하는 지 모르겠고. 직장생활 할 때도 남자직원들이 잘 대해주고. 해외여행가서도 짐도 다 들어주고 문도 열어주고 맛있는 밥도 많이 사주고 선물도 많이 사주고 예쁜 데도 데려가주고 예쁜 옷도 더 많이 입을 수 있고.
 
여자로 살면서 충분히 대접받고 행복하고 즐겁게 살 수 있는 것들도 너무 많은데, 부정적인 것들에만 주목해 그려 놓은 영화 같다는 생각. 여성을 온통 피해자처럼 그려놓은 것이 같은 여자로서 불편했다.
 
나는 이화여대를 나왔는데 학교 다닐 때도 남자랑 여자랑 애초에 다르게 태어났는데 정당항 평등이 아니라 '이상한 평등'을 외치면서 유난스럽게 싸우는 페미니스트들이 정말 이해가 안 가곤 했다.
 
어떤 책 글귀에서 봤는데 남녀관계에서 똑똑한 여자는 남자에게 화를 내거나 바가지를 긁는 게 아니라, 얼마나 힘들었을까.하고 걱정해주고 애교있게 안아주면 그게 관계에서 오히려 현명하게 남자를 다스리고 예쁨받고 사랑받는 방법이라고 했다. 
 
페미니스트들은 여자의 권력을 모르는 사람들 같다. 바보같은 여자들의 특징은 마음 속으로는 대게 데이트 비용은 남자가 더 많이 내야하고, 결혼할 때 집은 남자가 해와야한다고 생각하면서 남자가 스스로를 나쁜 남편, 또는 고마워할 줄 모르는 남자.라고 남자들 스스로를 초라하게 느낄 수 있게 만들면 본인이 관계에서 '성공'했다고 생각한다.
 
아무튼 내 생각은 모든 일에는 양면이 있기 마련인데(남자도 마찬가지고) 여자로 태어나서 좋은 점을 보고 행복하게 사는 게 나는 좋다. 매일 부당하고 불만이고 화가나는 기분으로 나는 힘들고 우울해서 못 살 것 같다. 예쁘고 행복하고 즐거운 마음으로 살면 다시 돌아오지 않는 하루하루가 모든 것이 예쁘게 보이고 행복하다. 그냥 개인적인 내 생각!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