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종사가 기내 화장실에 몰카 설치" 美승무원의 폭로

중앙일보 2019.10.29 15:57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미국 사우스웨스트 항공 조종사들이 기내 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해 실시간으로 시청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29일(현지시간) 영국 BBC에 따르면 미국 사우스웨스트 항공 소속 승무원 르네 스타이네이커는 항공 조종사들이 기내 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뒤 조종석에서 동영상을 봤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스타이네이커는 지난 2017년 피츠버그발 피닉스행 항공기에서 조종사들이 아이패드를 이용해 화장실에 설치한 몰래카메라 영상을 실시간으로 보는 것을 목격했다고 주장했다.
 
스타이네이커는 "부기장이 자리를 비운 사이 기장이 나를 불러 부기장 자리에 앉게 했다"며 "이때 기장이 아이패드로 화장실에 설치된 몰래카메라를 보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기장이 스타이네이커를 부른 것은 2명 이상이 조종실을 지켜야 한다는 항공사 규정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폭로에 항공사 측은 화장실에서 카메라가 발견되지 않았다며 몰래카메라 설치 사실 자체를 부인하고 있다.  
 
그러나 스타이네이커는 당시 기장이 '일급기밀'이라며 카메라에 대해 발설하지 말 것을 당부했고, 항공사 감독관 또한 사건에 대해 함구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주장했다.
 
현재 스타이네이커는 심각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며 항공사를 상대로 5만 달러(5800만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한 상태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