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재욱 “법령대로 ‘타다’ 서비스 기획…국토부도 만났다”

중앙일보 2019.10.29 11:00
타다 서비스를 운영하는 VCNC 박재욱 대표가 서울 성수동 패스트파이브 간담회장에서 1주년성과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 VCNC]

타다 서비스를 운영하는 VCNC 박재욱 대표가 서울 성수동 패스트파이브 간담회장에서 1주년성과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 VCNC]

 박재욱 VCNC(타다 자회사) 대표는 29일 검찰이 이재웅 쏘카 대표와 자신을 기소한 데 대해 “저 같은 창업자에게 참 씁쓸하고 안타까운 일”이라고 심경을 밝혔다.
 
박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약 9년 전 VCNC를 창업하고 지금까지 더 나은 가치를 담은 제품과 서비스가 세상을 조금씩이라도 더 좋은 방향으로 바꿔나간다는 믿음으로 사업을 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검찰은 전날 렌터카 기반 차량호출 서비스 ‘타다 베이직’이 불법이라고 보고 이 대표와 박 대표를 불구속기소 했다. 면허 없이 택시 서비스를 불법 운영한 혐의(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위반)다.  
 
박 대표는 “처음에 타다를 시작하면서 우리나라는 포지티브 규제로 움직인다는 사실에 기반해 법령에 쓰여있는 그대로 서비스를 기획하고 만들었다”며 “그 과정에서 세종시에 내려가 국토부 관계자들을 만났고, 법무법인으로부터 법률 검토도 받았다”고 밝혔다. 또 “그 뒤 경찰 수사도 있었지만 혐의없음으로 검찰청에 송치했다는 연락도 받았다”고 했다.
 
그는 “세상은 변화하고 있고 우리는 점점 뒤처지고 있는데 이로 하여금 우리나라의 혁신 경쟁력과 속도가 더 타격을 받지 않았으면 한다”며 “드라이버분들의 일자리를 지키고 130만명이 넘는 이용자들이 사랑하는 서비스를 유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많은 개발자가 피땀 흘려 만들어온 AI(인공지능) 기술력이 무의미해지지 않도록 하겠다”며 “쏘카와 VCNC는 재판을 잘 준비하겠다. 법원에서 변화하는 세상에 맞춰 새로운 판단을 할 것이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m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