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화성 파출소 근무하던 30대 경찰관 극단적 선택

중앙일보 2019.10.29 10:17
30대 경찰관이 자신이 근무하는 파출소에서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29일 경기 화성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26분쯤 화성시의 한 파출소 옆 흡연실에서 A순경(35)이 쓰러져 있는 것을 동료 경찰관이 발견했다.
경기 화성서부경찰서 로고.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경기 화성서부경찰서 로고.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A순경은 출동한 119구조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과정에서 숨졌다.
 
동료 경찰관들은 "큰 소리가 들려서 밖으로 나가 보니 A순경이 머리에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었다"고 말했다.
이 파출소에는 당시 A순경을 비롯해 3명이 근무하고 있었다. 그러나 사고 현장엔 A순경 혼자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6월 임용, 유서는 발견되지 않아 

A순경은 지난해 6월 임용된 이후 이 파출소에서 근무해 왔다. 다른 지역 출신으로 발령과 함께 파출소 인근으로 이사해 혼자 살았다고 한다. 유서 등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동료 경찰관들은 "A순경이 평소 우울해 하는 등 이상 징후를 보이진 않았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 순경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며 "유가족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유서가 있는지 등도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