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무성 “방정맞은 몇몇이 보수통합 재 뿌려…文 권력 빨리 끝내야”

중앙일보 2019.10.29 08:36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2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열린토론, 미래:대안찾기'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2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열린토론, 미래:대안찾기'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은 29일 “(보수) 통합 이야기만 나오면 특정인 몇몇이 나서서 통합에 재를 뿌리는 독설을 퍼붓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내 의원모임 ‘열린 토론, 미래’에서 이같이 밝힌 뒤 “그 결과는 총선 실패로 돌아와 문재인 정권 연장으로, 망국의 길을 만든다는 것을 몇몇 방정맞은 정치인은 깨닫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발언은 최근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 측이 논의 중이 보수통합에 비판적인 목소리를 낸 당내 친박(친박근혜)계를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의원은 “내년 총선은 특정 정당 정치인에 대한 선호를 묻는 차원이 아니라, 대한민국이 좌파 사회주의 국가가 돼 망국의 길로 가느냐, 아니면 자유시장 경제 원칙을 지켜 번영의 길로 가느냐는 훨씬 더 높은 차원의 선택”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저를 포함해 정치권 우파를 대표하는 한국당도 내년을 개인 차원 정치 일정이 아니라 국가와 국민의 운명이 걸린 중대사임을 인식하고 선국후당(先國後黨), 선당후사(先黨後私)의 정신으로 단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년 반 정도 겪어보니 국정 현안 중 경제 분야에 대해 특별하게 너무 무지하고 무식해 오늘날 우리 경제가 심각한 위기 속으로 빠져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독선과 이념 성향을 볼 때 앞으로도 전혀 기대할 것이 없다고 생각한다”며 “지금 대한민국의 경제와 민생을 살리는 유일한 길은 문재인 정부 정치 권력을 하루빨리 끝내는 것”이라고 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m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