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애플 '에어팟 프로' 공개…인이어로 변경, 8만원 더 비싸졌다

중앙일보 2019.10.29 08:28
애플의 프리미엄 무선 이어폰 '에어팟 프로'. [사진 애플]

애플의 프리미엄 무선 이어폰 '에어팟 프로'. [사진 애플]

애플이 28일(현지시간) 무선 이어폰 ‘에어팟’의 프리미엄 판인 ‘에어팟 프로’를 출시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애플은 스마트폰과 데스크톱, 노트북, 태블릿 등의 프리미엄 제품에 ‘프로’란 명칭을 붙여 차별화해왔는데, 에어팟 프로는 그런 작명 계보를 따른 것이다.
 
[사진 애플코리아 홈페이지 캡처]

[사진 애플코리아 홈페이지 캡처]

에어팟 프로는 전 세대와 달리 인이어(In-ear) 형태로 제작됐다. 디자인을 새롭게 하면서 외부 소음 제거, 땀 방지 등의 기능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가격은 249달러로 책정됐다. 에어팟 프로의 국내 가격은 32만9000원이다. 24만9000원(무선 충전 케이스 모델)인 에어팟 2세대와 비교하면 8만원 더 비싸다. 
 
애플의 프리미엄 무선 이어폰 '에어팟 프로'. [사진 애플]

애플의 프리미엄 무선 이어폰 '에어팟 프로'. [사진 애플]

에어팟 프로는 귓구멍에 들어가는 부분에 실리콘 소재를 적용해 개개인의 귀 모양에 맞도록 했다. 사용자는 세 가지 크기의 팁 가운데 자신에게 맞는 걸 골라 쓰면 된다. 
 
주변 소음의 파동을 분석한 뒤 이 파동과 위상이 반대인 파동을 출력해 파동끼리 상쇄 간섭을 일으키도록 해 소음을 차단하는 기술인 소음 제거 기능(액티브 노이즈 캔슬링)도 있다. 
 
여기에 안내방송 등 외부 소리를 들으면서 음악을 감상할 수 있는 기능(주변음 허용 모드)과 더 긴 배터리 수명 등도 적용됐다. 
 
애플은 이날부터 미국에서 에어팟 프로 주문을 받고, 오는 30일부터는 애플 매장에서 판매할 예정이다. 애플 코리아에 따르면 에어팟 프로의 국내 출시일은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