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고가구 상태 좀 볼게요" 여성 집 들어가 살해한 20대 남성

중앙일보 2019.10.29 06:50
[연합뉴스]

[연합뉴스]

중고 가구를 사겠다며 여성이 혼자 사는 집에 침입해 살인을 저지른 20대 남성이 경찰에 구속됐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25)씨를 구속했다고 2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1일 오후 6시 40분쯤 부산 부산진구 30대 여성 B씨가 사는 아파트에서 둔기로 B씨를 내리쳐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두 사람은 일면식이 없는 사이로, 이날 중고거래 사이트를 통해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이사를 준비하던 B씨가 중고 가구를 매물로 내놨고, A씨가 구매 전 “가구 상태를 확인하겠다”며 B씨 집 안으로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범행 후 은폐할 목적으로 B씨 휴대전화를 가지고 달아났다. B씨가 직장에 출근하지 않고 연락이 두절되자 가족과 지인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A씨가 B씨 휴대전화로 B씨 가족과 직장 동료에게 ‘당분간 연락이 어려울 것 같다’는 내용이 담긴 문자를 보냈다는 소문에 관해선 확인된 건 없다고 밝혔다. 
 
경찰은 현장 주변 폐쇄회로TV(CCTV)를 살펴 이틀 뒤인 지난 23일 A씨를 검거했다.

 
A씨는 경찰에서 “중고 가구 가격을 깎아달라고 요청했는데, 이를 무시해 화가나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금품을 노리고 고의로 중고물품 거래를 가장해 침입했을 개연성 등 여러 개연성을 놓고 다각적으로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