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원 “전쟁 불사하면 다 죽어…문 대통령 평화정책이 답”

중앙일보 2019.10.28 19:32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서 김오수 법무부 차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서 김오수 법무부 차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박지원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신당) 의원이 27일 “전쟁이라도 불사하자면 다 죽는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평화정책이 답”이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월드컵 평양 예선전의 거친 경기는 북측의 태도는 비난받아 마땅하지만 북미, 남북 관계의 속내도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先美後北(선미후북)과先美先北(선미선북)을 병행, 문재인 대통령의 역할”이라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8일 청와대로 미·일·중 주한대사 등 111개국 대사와 17개 국제기구 대표들을 초청해 가진 리셉션에서 “평창으로 모아주신 평화와 화합의 열기가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까지 계속될 수 있도록 변함없는 관심과 지지를 당부한다”고 요청했다.
 
이날 발언은 15일 평양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예선 남북 축구가 관중도 생중계도 없는 ‘깜깜이’로 진행되면서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 공동 유치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시선을 끌었다.
 
당시 북한 선수들이 ‘전쟁’을 방불케 할 정도로 거칠게 경기한 것도 논란이 됐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김계관 북한 외무성 고문이 미국에 올해 연말까지 새로운 타협 방안을 제시해 달라고 요구한 데 이어,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까지 나서서 미국에 시한을 거듭 상기시킨 것과 관련해선 “김계관 고문에 이어 김영철 부장의 등장!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으로 돌아가자는 의미”라고 해석했다.
 
아울러 “북미 정상간의 사이를 강조하며 좀 더 좋은 카드를 미국이 제시해 달라는 소망”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27일 김영철 북한 노동장 부위원장 겸 조선아시아태평양위원장은 담화를 통해 북한과 미국은 당장 무력 교전이 이뤄질 수 있다며 경고했다.
 
김영철 부위원장은 담화에서 “미국이 시간 끌기를 하면서 올해를 무난히 넘겨 보려 한다면 어리석은 망상”이라며 “조미(북미) 관계에서는 지금 당장이라도 불과 불이 오갈 수 있는 교전 관계가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조미 관계에서는 실제적인 진전이 이룩된 것이 없고 지금 당장이라도 불과 불이 오갈 수 있는 교전관계가 그대로 지속되고 있다”고 위협했다. 이는 최근 북한이 내놓은 대외 메시지 중 가장 수위가 높은 발언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