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북 시민단체 금강산 관광 재개 촉구 “남북협상 즉각 개시해야”

중앙일보 2019.10.28 18:15
김홍걸 민화협 대표상임의장이 28일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개성공단금강산관광재개범국민운동본부가 가진 금강산관광과 개성공단 재개 선언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김홍걸 민화협 대표상임의장이 28일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개성공단금강산관광재개범국민운동본부가 가진 금강산관광과 개성공단 재개 선언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에 있는 남측 관광시설을 철거하라고 지시한 가운데 대북 시민단체가 정부에 금강산 관광·개성공단 재개를 촉구했다.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 범국민운동본부'(운동본부)는 28일 서울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북제재의 덫에 정부 정책을 스스로 결박시킨 채 남북 합의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은 정책담당자들은 그 실책과 후과를 겸허히 인정해야 한다"며 "한반도 당사자의 입장에서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재개를 위한 남북협상을 즉각 개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운동본부는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6·15공동선언 남측위원회,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 등 97개 시민단체가 지난 7일 결성한 단체다. 
 
이어 지난해 평양 남북정상회담 선언문에서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을 우선 정상화하기로 합의했음에도 아무런 성과가 없었다는 점을 언급하며 "지난 1년간 정부는 대북 제재를 이유로 미국 측과 긴밀히 협의해 추진한다는 입장 아래 미국의 노골적인 반대만 확인했을 뿐 남북 사이에는 아무런 논의조차 이어 가지 못했다"고 말했다.
 
고 김대중 대통령의 삼남인 김홍걸 민화협 대표상임의장은 정부를 향해 "금강산 관광은 유엔 제재에 걸리지도 않을뿐더러, 벌크캐시 문제도 현물로 해결하는 것으로 협의할 수도 있는데도 적극적으로 나서지 못한 부분을 반성해야 한다"며 "더 적극적이고 더 담대하게 용기를 가지고 한반도 문제를 풀어나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을 향해서는 "민족 간 문제, 또 6·15선언 이후 김대중 대통령, 노무현 대통령이 북측 김정일 위원장과 합의한 약속을 지키고 민족경제 키워나가자는 그 원대한 꿈을 절대 버리지 말길 호소한다"고 당부했다. "(미국은) 한국 정부의 적극적인 역할을 막지 말아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앞서 북한은 지난 25일 금강산국제관광국 명의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채널로 통일부와 현대그룹에 이와 관련한 공식적인 철거 요구가 담긴 통지문을 발송하기도 했다. 이에 정부는 28일 금강산 관광 문제 협의를 위한 남북 당국 간 실무회담을 열자고 북쪽에 제안했다.
 
권유진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