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 살배기 아들 때려 뇌사 빠뜨린 20대 남성 긴급체포

중앙일보 2019.10.28 16:01
[뉴스1]

[뉴스1]

세 살배기 아들을 폭행해 뇌사상태에 빠지게 한 20대 남성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에 따르면 28일 대구지방경찰청은 세 살짜리 아들을 때려 뇌사상태에 빠지게 한 혐의(아동학대 중상해)로 A(29)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A씨는 전날 오후 5시쯤 달성군 자신의 집에서 막내아들 B(3)군의 머리를 벽에 부딪치게 해 뇌사 상태에 빠지게 했다. 이후 B군은 인근 대학병원으로 옮겨졌으나 호흡 정지와 심정지에 의해 뇌사상태에 빠진 상태다.
 
병원 측은 "아동 학대가 의심된다"며 경찰에 신고했으며 A씨는 경찰에 "두 아들이 싸워서 혼내다가 다쳤다"고 진술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아이들끼리 싸워서 훈계하다가 사고가 난 것으로 보인다"며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