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벌거벗은 대통령, 은팔찌 찬 조국···한국당 유튜브 영상 논란

중앙일보 2019.10.28 13:39
28일 ‘오른소리’ 유튜브 계정에 올라온 ‘오른소리가족, 벌거벗은 임금님’의 한 장면. [오른소리 유튜브 캡처]

28일 ‘오른소리’ 유튜브 계정에 올라온 ‘오른소리가족, 벌거벗은 임금님’의 한 장면. [오른소리 유튜브 캡처]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자유한국당 공식 유튜브 계정에 올라온 동영상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28일 한국당 유튜브 계정 ‘오른소리’에 올라온 ‘오른소리가족’ 동영상에 대해 “충격을 금할 수 없는 내용으로 채워졌다”며 아동을 대상으로 한 교육용이라면 아동에 대한 인격 침해요, 국민을 대상으로 한 정치 교재라면 국민 모독”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조롱과 비난이 인내력의 한계를 느끼게 한다”며 “천인공노할 내용을 소재로 만화 동영상을 만들어 과연 누구에게 보여주겠다는 것인지 말문이 막힐 따름”이라고도 덧붙였다.
 
이날 ‘오른소리’ 유튜브 계정엔 ‘1화-양치기 소년 조국’과 ‘2화-벌거벗은 임금님’이라는 제목의 애니메이션 두 편이 올라왔다. 당의 공식 캐릭터로 할아버지·할머니, 어머니·아버지, 아들·딸로 구성된 ‘오른소리 가족’을 발표한 뒤 이들을 등장시킨 영상으로 할아버지가 손주에게 전래동화를 들려준다는 콘셉트다.
 
할아버지가 들려주는 ‘벌거벗은 임금님’편에서 문 대통령은 ‘간신’들의 말에 속아 ‘안보 재킷’, ‘경제 바지’, ‘인사 넥타이’를 입은 줄 착각해 즉위식에 섰지만 실제로 아무것도 입지 않은 상태로 희화됐다. 특히 인사 넥타이를 설명할 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캐릭터가 경찰차 앞에서 수갑을 차고 있는 모습으로 그려지기도 했다. 문 대통령 캐릭터는 “안 그래도 멋진 조 장관이 은팔찌를 차니 더 멋지구나”라고 말했다.
 
영상에서 할아버지는 “나라의 모든 일이 잘될 것이라고 믿었단다. 정말 바보같지?”라고 물었고, 손자와 손녀는 “바보다. 바보~”라고 맞장구를 친다. 또 벌거벗은 상태로 즉위식에 나선 모습을 보고는 영상 속 백성들은 “즉위하자마자 안보, 경체, 외교, 인사 다 망치더니 결국 스스로 옷을 벗었구만”, “신나게 나라 망치더니 드디어 미쳐버렸군”이라며 조롱했다. 
 
자신이 벌거벗었다는 사실을 알아챈 문 대통령 캐릭터는 “이럴 수가 내가 이렇게 바보 같았다니”라고 말하면서 쓰러진다.
 
애니메이션 말미에는 할아버지가 손자에게 “이것이 바로 끊이지 않는 재앙! 문.재.앙!이란다”라고 이야기한다. 손자와 손녀는 각각 “저는 나중에 똑똑하고 훌륭한 대통령을 뽑을 거예요”, “저도 지혜롭고 욕심 없는 대통령을 뽑을래요”라고 대꾸한다.
 
28일 ‘오른소리’ 유튜브 계정에 올라온 ‘오른소리가족, 2화 벌거벗은 임금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벌거벗은 임금님으로 그려졌다. [오른소리 유튜브 캡처]

28일 ‘오른소리’ 유튜브 계정에 올라온 ‘오른소리가족, 2화 벌거벗은 임금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벌거벗은 임금님으로 그려졌다. [오른소리 유튜브 캡처]

‘오른소리가족, 2화 벌거벗은 임금님’ 의 한 장면. [오른소리 유튜브 캡처]

‘오른소리가족, 2화 벌거벗은 임금님’ 의 한 장면. [오른소리 유튜브 캡처]

 
한편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이날 오전 ‘오른소리 가족’ 제작발표·전시회에 참석해 “당 차원의 가족 캐릭터를 만들어서 국민에게 친근하게 다가가려고 하는 시도는 아마 처음일 것”이라며 “이 가족이 더 친근하게 느껴지는 것은 3대를 이루는 대가족인데다가 반려견도 함께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오른소리가족을 통해서 더 쉽고, 더 재밌고, 부드럽게 전달해 드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한국당은 캐릭터 7가지를 공개하고 인형극과 애니메이션을 선보였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애니메이션 캐릭터 ‘오른소리가족’ 제작발표회에서 인형을 손에 끼운 채 참석자들에게 인사를 전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애니메이션 캐릭터 ‘오른소리가족’ 제작발표회에서 인형을 손에 끼운 채 참석자들에게 인사를 전하고 있다. [뉴스1]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