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인영 ‘경제 가장 큰 위협은 야당리스크’ 연설에…나경원·오신환 “남 탓만” 혹평

중앙일보 2019.10.28 11:42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28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연설에 대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실망스러웠다”고 혹평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이날 오전 국회에서 원내대표 교섭단체 연설이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한마디로 너무 실망스러웠다”며 “현실 인식이나 국민들의 마음과 동떨어지지 않았느냐는 말씀을 드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특히 “현재의 모든 안보, 경제 어려운 상황을 야당 탓으로 돌린 데 대해 여당다운 모습이 아니었다고 생각한다”며 “안타깝고 실망스럽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도 연설 직후 입장문을 통해 “성찰과 반성은 없이 남 탓만 가득한 연설이었다”며 “공정과 공존을 말하지만 ‘공허한 외침’으로 들리는 연설”이라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조국 사수대 노릇 하면서 국민 분열과 국회 희화화에 앞장섰다”며 “최소한 조국 사태에 관해 사과 한마디는 있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민주당이 조국 사태를 덮기 위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를 앞세우는 바람에 검찰개혁 논의가 뒤죽박죽된 것”이라며 “자유한국당 탓만 할 일이 아니라는 얘기”라고 강조했다.
 
이어 “경제 문제와 입시 문제 또한 집권당으로서 아무런 책임감도 없이 마치 남의 일 얘기하듯 청와대 주장을 앵무새처럼 되풀이하는데 몹시 실망스럽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한국당이 세계 경제 위기 상황에 대응하려는 정부와 국회의 발목을 잡고 있다면서 “오죽하면 한국 경제의 가장 큰 위협 요인은 ‘국회리스크’, ‘야당리스크’라는 말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나경원 원내대표와 오신환 원내대표는 각각 29일과 30일에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한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