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낙연, 최장수 총리 기록한 날···"제 거취 혼자 결정 못한다"

중앙일보 2019.10.28 09:45
1987년 대통령 직선제 도입 이후 '최장수 총리' 기록을 세운 이낙연 국무총리가 2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1987년 대통령 직선제 도입 이후 '최장수 총리' 기록을 세운 이낙연 국무총리가 2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28일 “저의 거취는 저 혼자 할 수 있는 게 아니다”며 “(당·청과 조율을 거쳐) 조화롭게 하겠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최장수 국무총리 재임 기록을 세운 데 대한 소감을 묻자 “어제와 다르지 않은 오늘인데 특별히 소감이랄 건 없다”며 “그런 기록이 붙었다는 건 분에 넘치는 영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 일본 소통 계속 해달라 당부”

이 총리는 문재인 정부가 집권하며 초대 국무총리로 임명돼 2017년 5월 31일부터 임기를 시작해 이날로 재임 881일(2년 4개월 27일)을 맞았다. 1987년 대통령 직선제 도입 이후 최장수 국무총리 재임 기록이다. 이전 박근혜 정부 시절  김황식 전 총리가 재임 기록 880일로(2010년 10월 1일∼2013년 2월 26일)로 최장수였는데, 이 총리가 이날로 뛰어넘었다.  
이 총리는 “나름대로 놀지 않고 해왔다고 생각하지만, 아쉬운 부분도 없지 않다”며 “삶이 어려우신 분들은 여전히 어렵고, 그런 국민들의 고통에 대해선 늘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낙연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일본 도쿄(東京) 총리관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일본 도쿄(東京) 총리관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뉴스1]

이 총리는 최근 방일 결과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한 사실도 소개했다. 그는 “귀국 다음날(25일) 직접 청와대로 찾아가 보고 드렸다”며 “꽤 긴 시간동안 상세한 보고를 드렸고, 청와대 소수의 참모들도 함께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께서) 특별한 반응이라기 보다는 조용히 들으셨고, 일본과의 소통을 계속 해달라는 분부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을 계기로 지난 22~24일 일본을 방문했으며, 24일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만나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했다.  
 

관련기사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