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의원 정수 확대는 후안무치의 극치…200석이면 충분”

중앙일보 2019.10.28 09:11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28일 심상정 정의당 대표의 국회의원 정수 10% 확대를 주장을 “우리가 도입해서는 안 되는 제도이고 의원 정수 확대는 후안무치의 극치”라고 비판했다. “소위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민의에 반하는 베네수엘라형 선거제도”라면서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4선 국회의원을 지내면서 나는 대한민국 국회의원은 200명이면 충분하다는 것이 내 일관된 주장이었다. 비례대표제는 미국처럼 폐지하고 전원 지역구 의원으로 하자는 것이 내 주장”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난번 패스트트랙을 강행 처리할 때 그 법이 종국적으로 통과되려면 국회의원 정원을 10% 늘려 330명으로 해야 할 것이고 그렇게 해야 지역구에 영향이 없기 때문에 국회의원들이 찬성할 것이라고 예측한 바 있다”며 “그 예측대로 그 법을 추진하고 있는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의원 정수 10% 확대를 지금 주장하고 있다”고 했다.
 
또 “한국당 일각에서는 비례대표 수를 더 줄인다면 야합해 줄 수도 있다는 보도도 나오고 있다”며 “한국당이 야합에 동조하려는 것은 패스트트랙 수사와 맞바꾸려는 시도로 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홍 전 대표는 “소위 민의에 반하는 선거제 도입도 어처구니없는데 국민 원성의 대상인 국회의원을 30명이나 더 늘리자는 정의도 아닌 부정의 정당 의원 주장에 분노하는 가을날 아침”이라며 “정도로 대처하는 강력한 야당이 돼야 국민의 신뢰를 회복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심 대표는 27일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선거법 개정안에 대해 “거제 개혁은 지역구 의원을 몇 석 줄이고 비례대표 의석을 몇 석 늘릴 것이냐가 최대 쟁점이 될 것”이라며 “자유한국당과 합의한 대로 현행 300석에서 10% 범위(30석) 내에서 확대하는 합의가 이뤄진다면 가장 바람직한 방안”이라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