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흥민 리버풀전 골대 두번…판데이크, "환상적인 선수"

중앙일보 2019.10.28 08:48
토트넘에서 200경기째 출전한 손흥민. 리버풀전에서 골대를 두번 맞히면서 활약했다. [사진 토트넘 인스타그램]

토트넘에서 200경기째 출전한 손흥민. 리버풀전에서 골대를 두번 맞히면서 활약했다. [사진 토트넘 인스타그램]

 
손흥민(27·토트넘)이 리버풀 원정에서 골대 두번을 맞히면서 활약했지만, 팀은 아쉽게 역전패를 당했다.  

토트넘 200경기째 출전, 리버풀에 1-2 패
손흥민 전후반 오른발·왼발로 골대 강타
리버풀 수비수, 팬도 손흥민 칭찬

 
토트넘은 28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리버풀과 2019-2020 프리미어리그 10라운드에서 1-2로 패했다. 토트넘은 11위(승점12·3승3무4패)에 그친 반면 리버풀은 개막 후 10경기 연속 무패(9승1무·승점 28)로 선두를 질주했다.  
리버풀 살라와 볼경합 중인 토트넘 손흥민(오른쪽). [로이터=연합뉴스]

리버풀 살라와 볼경합 중인 토트넘 손흥민(오른쪽). [로이터=연합뉴스]

 
이날 토트넘 소속으로 200경기째 경기에 출전한 손흥민은 킥오프 48초 만에 선제골에 기여했다. 손흥민의 오른발 중거리슛이 상대수비수 로브렌을 맞고 크로스바를 때리자, 문전에 있던 해리 케인이 헤딩골로 연결했다. 손흥민은 후반 3분 역습 찬스에서 골키퍼 알리송까지 제치고 왼발슛을 쐈지만 크로스바를 때렸다. 
 
토트넘은 후반 7분 조던 헨더슨에 동점골을 내줬고, 후반 28분 모하메드 살라에게 페널티킥 역전골을 허용했다. 유럽프로축구에서 121골을 기록 중인 손흥민은 차범근의 한국인 유럽 무대 최다골 경신을 다음으로 미뤘다.  
 
경기 후 유럽통계전문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7점을 줬다. 골키퍼 가자니가(8.9점), 케인(7.1점)에 이어 팀 내 세번째 높은 평점이다.  
 
리버풀 수비수 버잘 판 데이크(네덜란드)는 영국 BBC 라디오5와 인터뷰에서 “손흥민은 환상적인 선수였다. 우리는 그를 잘 막아냈다”고 평가했다. 많은 리버풀 팬들이 트위터를 통해 “손흥민을 데려오고 싶다”고 했다고 리버풀 에코가 보도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