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전자 ‘스페이스 셀피’ 장비, 미국 가정집 마당에 ‘불시착’

중앙일보 2019.10.28 05:59
미국 가정집 마당에 떨어진 '스페이스 셀피' 장비. [낸시 웰키 페이스북]

미국 가정집 마당에 떨어진 '스페이스 셀피' 장비. [낸시 웰키 페이스북]

삼성전자가 최근 우주에 쏘아 올린 ‘스페이스 셀피’ 장비가 미국 가정집 앞마당에 불시착했다. 삼성전자 유럽법인은 최근 갤럭시 스마트폰 10주년을 기념해 갤럭시S10 5G를 활용한 스페이스 셀피 캠페인을 진행했는데, 우주에서의 셀피를 간접 체험할 수 있다는 게 이 캠페인의 주된 내용이다.
 
미시간주 메릴에 사는 낸시 웰키와 남편 댄은 지난 26일(현지시간) 오전 앞마당에서 소음을 들었다.
 
웰키 부부가 마당으로 나가 보니 근처 나무에 낙하산이 걸려 있었고, 바닥엔 ‘삼성 스페이스 셀피’라고 적힌 물체가 낙하산에 연결된 채 떨어져 있었다. 물체에 있는 상자 안엔 카메라 두 대와 삼성 스마트폰이 붙어 있던 상태였다.
 
이들은 나중에 삼성전자 관계자들이 와서 장비를 수거해 갔다고 전했다.
 
스페이스 셀피 장비.[사진 삼성전자]

스페이스 셀피 장비.[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이날 성명을 내고 “삼성전자 유럽법인의 스페이스 셀피 기구가 오늘 지구로 돌아왔다”며 “미국에서 예정된 착륙을 진행하던 도중 날씨 조건 탓에 선택된 농촌 지역에서 조기에 연착륙하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또 “부상은 없었다”며 불편을 초래했을 수 있다는 데에는 유감을 나타냈다.
 
영국 모델 겸 배우 카라 델레바인의 스페이스 셀피 사진.[사진 삼성전자]

영국 모델 겸 배우 카라 델레바인의 스페이스 셀피 사진.[사진 삼성전자]

스페이스 셀피는 갤럭시S10 5G 두 대를 헬륨가스 기구에 탑재해 성층권에 띄운 뒤 추첨을 통해 선발한 고객들의 사진을 활용해 마치 우주에서 지구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은 것처럼 재촬영해 제공하는 캠페인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