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트럼프, IS 수괴 알 바그다디 사망 발표

중앙일보 2019.10.27 22:24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YTN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YTN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이슬람 수니파 무장 조직 이슬람국가(IS)의 수장 아부 바크르 알 바그다디(48) 사망 사실을 공식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계에서 가장 극악한 테러조직의 수괴 아부 바크르 알 바그다디는 죽었다”고 공식 확인했다. 이어 “미국 특수부대 투입했고, 알 바그다디는 자살조끼를 터뜨려 자살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6일 시리아 북부 이들리브에서 벌어진 알 바그다디 제거작전을 직접 승인했으며, 이 작전에서 미군 인명피해는 없었다고 밝혔다.
 
앞서 CNN 등 미국 매체들은 미군이 전날 시리아 이들립 지역을 공급했고, 이 결과 알 바그다디가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트위터에 “뭔가 큰 일이 일어났다”는 글을 올렸다. 호건 기들리 백악관 부대변인도 “트럼프 대통령이 내일 오전 9시(한국시간 27일 오후 10시)에 중대한 성명을 내놓을 예정”이라고 예고했다.
 
알 바그다디는 지난 2014년 6월 이라크 모술에서 IS 수립을 선포한 인물로, 미국 정보당국은 지난 5년 동안 알 바그다디의 소재를 추적해왔다. 특히 9·11 테러를 주도한 알카에다의 오사마 빈라덴과 같은 2500만달러(약 290억원)의 현상금을 내걸기도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