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 스가 관방 "韓정부, 징용문제에 타협해야 한다는 분위기"

중앙일보 2019.10.27 19:49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 [연합뉴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 [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27일 한일 간 대립 상황에 대해 "한국에서도 '이대로는 안 된다. 어떻게든 타협(話し合い)을 해야 한다'는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고 밝혔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 대변인이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비서실장 격인 스가 장관은 이날 도쿄도내에서 열린 한 토론회에서 최근 한일관계가 악화한 건 한국대법원의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 때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스가 장관은 이 자리에서 "한일청구권협정을 (한국) 사법(부)도 준수하는 것이 대원칙"이라며 "다시 (판결 이전의) 원상태로 되돌려 놓아야 한다"고 한국 측의 대응을 비판하기도 했다.
 
일본 정부는 한국 내 일제강점기 징용 피해자 관련 문제에 대해 1965년 체결된 한일청구권협정을 통해 '모두 해결된 사안'이라는 입장을 견지해 왔다.
 
또 지난 24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이낙연 총리와의 회담에서 청구권협정을 한국이 지켜야 한다는 입장을 재차 밝히며 "중요한 한일 관계를 이대로 방치해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이 총리는 "한일관계 경색을 조속히 타개하기 위해 양국 외교당국 간 대화를 포함한 다양한 소통과 교류를 촉진해 나가자"며 양국 간 대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