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손학규 선배 이제 그만 사퇴해야···더 버티면 추해져"

중앙일보 2019.10.27 17:02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27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에게 "이제 그만 사퇴하라. 더이상 버티면 추해진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의 정치 노마드 행각은 차치하고서라도 사퇴 약속을 수없이 하고도 지키지 않은 그의 잘못된 정치행보 때문"이라며 "선배들로부터 약속 정치를 배웠던 나도 국민과 한 약속대로 두 번이나 당 대표를 사퇴한 일이 있다"고 적었다.
 
홍 전 대표는 "2007년 1월 탈당을 앞두고 손학규 선배와 인사동 밥집에서 만나 5시간 동안 시국 의견을 주고 받으며 통음을 한 일이 있었다"고 손 대표와의 인연을 언급하며 "1999년 5월 야인때 워싱턴에서 이명박, 손학규선배와 함께 워싱턴 오리알 3인방이라는 말을 들으면서 쌓아온 우정과 의리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존경하는 정치인 중 한명이였기 때문에 그의 방황이 참으로 안타까워 나는 이인제 선배를 예로 들면서 탈당을 만류했다"며 "손학규 선배는 동반 탈당하자고 권유하는 자리였다"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결국 손학규 선배는 홀로 탈당해 민주당으로 갔으나 민주당 대선후보가 되지 못하고 정치 방랑자의 길로 들어 섰다"며 "그러나 나는 그러한 손학규 선배를 지금까지 단 한번도 비난한 일이 없다"고 했다.
 
이어 "민주당에서 국민의당으로, 다시 바른미래당으로 전전 할 때도 철새 정치인으로 비난하지 않았다"며 "그러나 최근 손학규 선배의 행보는 실망스럽기 그지 없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그는 손 대표를 향해 "존경받는 정치인으로 돌아오시라"며 "그 사람의 평가는 말년의 정치 행보에서 결정된다"고 강조했다.
 
[사진 페이스북 캡처]

[사진 페이스북 캡처]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