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S

"미군, IS 최고지도자 사살…백악관, 27일 밤 중대 발표”

중앙일보 2019.10.27 13:59
 '이슬람국가'(IS) 최고지도자 아부 바크르 알 바그다디. [AP=연합뉴스]

'이슬람국가'(IS) 최고지도자 아부 바크르 알 바그다디. [AP=연합뉴스]

 
미군이 시리아 북서부 이들립 주(州)에서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최고지도자인 아부 바크르 알 바그다디를 사살했다고 미국매체 뉴스위크가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뉴스위크는 이날 미국 국방부 소식통을 인용해 최근 미군은 바그다디의 소재지에 대한 믿을 만한 정보를 얻어 26일 비밀작전을 진행했으며 그를 사살했다고 전했다.
 
미국 정부는 바그다디의 사살 여부를 확인해주지 않았지만 27일 오전 9시(한국시간 27일 오후 10시) 중대 발표를 하겠다고 공지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이날 트위터에 “뭔가 매우 큰 일이 방금 일어났다”고 올렸다.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캡처]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캡처]

 
바그다디는 2014년 6월 이라크 모술에서 IS 수립을 선포한 인물로 서방 정보당국은 5년 동안 그의 소재를 추적해 왔다.
 
미국 정보당국은 바그다디에게 알카에다의 옛 우두머리 오사마 빈라덴과 같은 2500만 달러(약 290억원)의 현상금을 걸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