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 “대통령 리더십 상실…박정희 정신 배워야”

중앙일보 2019.10.27 12:58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뉴시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대통령 리더십이 상실된 지금, 대한민국은 좌표를 완전히 잃었다”며 ‘박정희 정신’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26일 오후 페이스북에 “오늘 오전, 서울 현충원에서 열린 박정희 대통령 서거 40주년 추도식에 다녀왔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박 전 대통령에 대해 “우리가 세계사에 주도적으로 등장할 수 있다는 것을 인식한 최초의 인물”이라며 “유례없는 독보적인 성취와 성공, 기적을 일구어낸 분”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박정희 정신을 배워야 한다”며 “지도자의 실존적 고민이 필요한 시간이다. 고인 물은 썩는다. 혁신해야 하는 시간”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당 역할과 관련해서는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가치를 실천하고 대한민국의 발전을 일구었다”면서도 “이제 그 역사에 부여된 책임에 보다 충실히 해야한다”고 썼다.
 
황 대표는 “돌이켜 보면 처절한 배고픔을 극복한 산업화 과정이 없었다면 우리가 어떻게 선진국을 꿈꿀 수 있었겠냐”며 “서거 40주년을 맞은 오늘 고통과 혼란 속에 처한 우리 스스로가 풀어야 할 몫”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황 대표는 26일 나경원 원내대표 등 한국당 지도부와 함께 국립서울현충원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에서 열린 서거 40주년 추도식에 참석했다.
 
황 대표는 추도식이 끝난 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도 “박정희 대통령께서 어렵던 대한민국의 경제를 되살리는 산업화의 큰 업적을 남겼다”며 “경제가 어려울 때 대통령의 경제 리더십은 본받을 점이 많다”고 말했다.
 
[사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페이스북 캡처]

[사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페이스북 캡처]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