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은주 씨의 '소백 연화봉 별밤' 국립공원 사진공모전 대상 차지

중앙일보 2019.10.27 12:00
제18회 국립공원 사진공모전에서 대상을 받은 남은주 씨의 작품 '소백 연화봉 별밤'. 소백산국립공원에서 촬영했다. [사진 국립공원공단]

제18회 국립공원 사진공모전에서 대상을 받은 남은주 씨의 작품 '소백 연화봉 별밤'. 소백산국립공원에서 촬영했다. [사진 국립공원공단]

제18회 국립공원 사진공모전에서 남은주 씨의 '소백 연화봉 별밤'이 대상으로 선정됐다.
 
국립공원공단은 27일 제18회 국립공원 사진공모전 수상작 77점을 선정 발표했다.
 
이번 사진 공모전에는 자연공원의 경관과 생태, 역사문화 등 다양한 소재의 작품 3565점이 접수됐다.
 
대상을 수상한 '소백 연화봉 별밤'은 소백산의 별자리를 아름답게 표현한 사진으로 심사위원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제18회 국립공원 사진공모전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김택수 씨의 작품 '경주삼릉'. 경주국립공원의 삼릉에서 촬영했다. [사진 국립공원공단]

제18회 국립공원 사진공모전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김택수 씨의 작품 '경주삼릉'. 경주국립공원의 삼릉에서 촬영했다. [사진 국립공원공단]

최우수상은 경주 삼릉의 아침 햇살과 고라니의 자연스러운 모습을 담은 김택수 씨의 '삼릉아침'과 변산반도 적벽강의 웅장함을 드러낸 오관진씨의 '푸른 적벽강의 여름'이 선정됐다.
 
대상 수상자는 환경부 장관상과 함께 500만원의 상금을 받게 된다.
 
최우수상과 우수상, 장려상, 입선작에는 공단 이사장상과 함께 각각 300만원, 100만원, 50만원, 3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제18회 국립공원 사진공모전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오관진 씨의 작품 '푸른 적벽강의 여름'. 변산반도국립공원 적벽강에서 촬영했다. [사진 국립공원공단]

제18회 국립공원 사진공모전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오관진 씨의 작품 '푸른 적벽강의 여름'. 변산반도국립공원 적벽강에서 촬영했다. [사진 국립공원공단]

수상 작품은 28일부터 국립공원공단 누리집을 통해 감상할 수 있으며, 비상업적 용도의 개인 활용에 한해 사진을 내려받을 수 있다.

국립공원공단은 이와함께 전국 국립공원에서 사진 전시회도 개최할 계획이다.
 
12월 말부터는 전국 서점에서 사진공모전 수상 작품집 구매도 가능하다.
 
한편, 국립공원공단은 지난 7~8월에 진행한 2019년 국립공원 웹툰·포스터 공모전 수상작 17점(웹툰 10점, 포스터 7점)도 누리집과 국립공원 블로그에 공개했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