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 의료기구공장 방문해 “내가 이런 것까지…” 질책

중앙일보 2019.10.27 11:40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현대화 공사가 진행중인 묘향산의료기구공장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7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현대화 공사가 진행중인 묘향산의료기구공장을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7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현대화 공사를 하고 있는 의료기구 공장을 방문해 외부 벽체 타일면의 평탄도가 보장되지 않는다는 등 공사의 세부 결함을 일일이 지적하고 관계자를 엄하게 질책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7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새로 개건하고 있는 묘향산의료기구공장을 현지지도하셨다"며 수십여 개 대상의 신축·증설·개건공사가 마무리 단계에서 진척되고 있는 이 공장의 상황을 구체적으로 살펴봤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8월에도 평안북도에 위치한 묘향산의료기구공장을 시찰해 현대화 관련해 각종 지적을 한 바 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공장의 면모가 근본적으로 달라졌다"며 기쁨을 표출한 뒤 "세부적으로 보면 일부 결함들도 있다. 건축 시공을 설계와 공법의 요구대로 질적으로 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관계자들이 당의 의도에 맞지 않게 건설사업을 만성적으로 대하고 있으며 당 중앙위원회 일꾼들이 자신과 손발을 맞추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하는 등 질타를 이어갔다.
 
김 위원장은 "개건 현대화 상무(TF)에 동원된 당 중앙위원회 일꾼들과 설계일꾼들이 제때에 당 중앙에 보고하고 마감 공사를 질적으로 할 수 있도록 기능공들을 보장하기 위한 대책을 세워야겠는데 가만히 앉아 구경이나 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어째서 기능공 노력(勞力·노동력)을 추가 동원시키는 문제까지 내가 현지에 나와 직접 요해(파악)하고 대책을 세우지 않으면 안 되게끔 일들을 무책임하게 하고 앉아있는가"라고 엄하게 질책했다.
 
김 위원장은 외부 벽체 미장면이 고르지 못하다는 등 세부 결함을 일일이 지적한 뒤 "건설기능이 높은 부대를 시급히 파견해 주겠다"며 부족한 점을 바로잡고 연말까지 '구실을 바로 하는 공장'으로 완공하라고 지시했다.
 
지난해 8월 방문 당시 김 위원장은 공장이 '농기계 창고', '마구간'을 방불케 한다며 "보건부문에서는 벌써 몇 해째 틀어박혀 동면하면서 빈 구호만 외치고 있다", "중앙당 부서들부터가 당의 방침 집행에 대한 관점과 자세가 틀려먹었다"는 등 불만을 나타낸 바 있다.
 
이날 시찰에는 김여정·조용원 노동당 제1부부장과 이정남·홍영성·현송월·장성호 등 당 간부, 마원춘 국무위원회 설계국장 등이 수행했다. 최근 금강산과 양덕군 온천관광지구 시찰에 동행했던 부인 이설주 여사는 북한 매체가 공개한 사진에 보이지 않았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