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피겨 유영, 김연아-임은수 이어 역대 3번째 그랑프리 메달

중앙일보 2019.10.27 08:20
유영이 27일(한국시각) 열린 ISU 그랑프리 2차 대회에서 아름다운 연기를 펼치고 있다. [AFP=연합뉴스]

유영이 27일(한국시각) 열린 ISU 그랑프리 2차 대회에서 아름다운 연기를 펼치고 있다. [AFP=연합뉴스]

김연아, 임은수, 그리고 유영.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 유영(15·과천중)이 그랑프리 첫 출전에서 동메달을 따냈다.
 

2019-20 그랑프리 2차 대회 동메달
한국 여자 선수로는 역대 세 번째
총점217.49점은 역대 두 번째 높아

유영은 27일(한국시각)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 켈로나에서 열린 2019~20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그랑프리 2차 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5.03점, 예술점수(PCS) 65.24점, 감점 1점을 합해 139.27점을 받았다. 전날 쇼트프로그램 2위(78.22점)에 올랐던 유영은 합계 217.49점으로 3위에 올랐다. 그랑프리에서 한국 여자 선수가 메달을 따낸 건 김연아(29·은퇴), 임은수(16·신현고)에 이어 역대 세 번째다.
 
쇼트에서 ISU 공인 개인 최고점을 세운 유영은 아쉽게도 프리에선 최고 기록(141.25점)을 넘어서지 못했다. 그러나 개인 총점 최고점은 종전(200.89점)보다 16.6점이나 끌어올렸다. 유영의 기록은 한국 여자 싱글 역대 두 번째로 높은 기록이다. 최고점은 김연아가 2010 밴쿠버 올림픽에서 기록한 228.56점이다.
 
그랑프리 2차대회에서 3위에 오른 유영(오른쪽)> 금메달은 알렉산드라 트루소바(가운데), 은메달은 키히라 리카가 차지했다. [EPA=연합뉴스]

그랑프리 2차대회에서 3위에 오른 유영(오른쪽)> 금메달은 알렉산드라 트루소바(가운데), 은메달은 키히라 리카가 차지했다. [EPA=연합뉴스]

유영은 첫 번째 과제에서 그동안 연습해온 트리플 악셀을 시도했으나 전날 쇼트와 달리 넘어졌다. 하지만 또다른 장기인 트리플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깔끔하게 성공시켰다. 이후 유영은 트리플 플립을 시도하다 어텐션(에지 사용주의) 판정을 받았을 뿐 연기를 잘 마무리해 시니어 그랑프리 데뷔전에서 메달까지 따냈다.
 
대회 우승은 알렉산드라 트루소바(러시아)가 차지했고, 일본의 키히라 리카(230.33점)가 2위에 올랐다. 김예림(수리고)은 총점 176.93점으로 7위를 기록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