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檢 조국 수사팀, 유시민 고발건도 수사…반부패수사2부 배당

중앙일보 2019.10.25 22:59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지난 12일 오후 제주웰컴센터 웰컴홀에서 노무현재단 제주위원회 주최로 열린 '제9기 노무현시민학교 2강' 강연을 진행하고 있다.[뉴스1]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지난 12일 오후 제주웰컴센터 웰컴홀에서 노무현재단 제주위원회 주최로 열린 '제9기 노무현시민학교 2강' 강연을 진행하고 있다.[뉴스1]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 수사팀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증거인멸·강요 혐의 고발 건 수사를 맡았다.
 

동양대 총장에 외압 의혹…김두관 의원도 수사

서울중앙지검은 지난달 6일 유 이사장에 대한 한국당의 고발장이 접수된 직후 이를 반부패수사2부(고형곤 부장검사)에 배당했다고 25일 밝혔다. 반부패수사2부는 최성해 총장의 학력 위조 관련 고발 건도 배당받아 수사하고 있다.
 
한국당은 동양대 표창장 위조 의혹이 불거진 직후인 지난달 4일 유 이사장이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게 전화를 걸어 거짓 진술을 강요했다며 증거인멸, 강요 등 혐의로 유 이사장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같은 날 최 총장과 동양대 표창장 위조 의혹 관련 전화 통화를 한 김두관 의원도 유 이사장과 함께 고발됐다.
 
한국당은 두 사람이 조국 당시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언론 등에 진술해 달라는 직·간접적인 압력을 행사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유 이사장은 “‘유튜브 언론인’으로서 사실관계 취재를 하기 위해 최 총장과 통화했다”며 조국 당시 후보자를 도와달라는 제안을 한 적이 없다고 밝히고 있다. 김 의원도 “표창장 위조 의혹 관련 경위를 묻는 차원에서 최 총장과 통화했다”고 해명했다.
 
유 이사장은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와 관련한 허위사실유포·명예훼손 등 혐의로도 고발됐다. 이 건은 서울서부지검에서 수사하고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