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평양 역도장에 애국가…염다훈, 주니어 신기록

중앙일보 2019.10.25 20:21
 2019 아시아 유소년·주니어 역도선수권대회가 열리고 있는 25일 평양 청춘가역도전용경기장에서 주니어 남자 89㎏급에 출전한 염다훈이 시상대에 올라 태극기를 펼쳐보이고 있다. 염다훈은 인상 동메달, 용상과 합계 부문에 금메달을 추가했다. 한국 선수단 최초 합계 금메달로 이날 처음 평양에 애국가를 울렸다. 사진공동취재단

2019 아시아 유소년·주니어 역도선수권대회가 열리고 있는 25일 평양 청춘가역도전용경기장에서 주니어 남자 89㎏급에 출전한 염다훈이 시상대에 올라 태극기를 펼쳐보이고 있다. 염다훈은 인상 동메달, 용상과 합계 부문에 금메달을 추가했다. 한국 선수단 최초 합계 금메달로 이날 처음 평양에 애국가를 울렸다. 사진공동취재단

 
6년 만에 평양 역도 경기장에 애국가가 울렸다. 한국 남자 역도 기대주 염다훈(20·한국체대)이 아시아 주니어 신기록을 세우며 2019 아시아 유소년·주니어 역도선수권 대회 한국의 첫 합계 금메달을 땄다.

아시아 유소년 주니어 역도선수권 89㎏급 합계 1위

 
염다훈은 25일 평양 청춘가역도전용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주니어 남자 89㎏급에서 인상 160㎏으로 3위, 용상 198㎏으로 1위, 합계 358㎏으로 1위를 달성했다. 염다훈은 금메달 2개, 동메달 1개를 차지했다. 특히 용상과 합계 기록은 주니어 남자 89㎏급 아시아 신기록이다.
 
염다훈은 2013년 아시안컵 및 아시아클럽 역도선수권대회 이후 6년만에 평양에서 애국가를 울린 역도선수가 됐다. 지난 23일 대회 유소년 73㎏급에서 박형오(17·경남체고)가 한국에 첫 금메달을 안겼지만, 인상 부문에서만 금메달을 땄기 때문에 국기 계양과 국가 연주는 없었다. 염다훈은 1990 베이징 아시안게임 남자 역도 82.5㎏급 금메달리스트인 염동철 한국체대 교수(51)의 아들이다.
염다훈이 합계 금메달을 차지하면서, 이날 처음 평양 역도장에 애국가를 울렸다. 사진공동취재단

염다훈이 합계 금메달을 차지하면서, 이날 처음 평양 역도장에 애국가를 울렸다. 사진공동취재단

 
염다훈은 인상에서 한 때 아시아 주니어 기록을 세웠으나, 카자흐스탄의 누르기사 아딜레틀리(19)가 163㎏를 들며 인상 선두를 내줬다. 염다훈은 마지막 3차시기에서 164㎏에 도전했으나 바벨을 든 상태에서 무릎을 완벽히 펴지 못해 실패했다. 염다훈은 인상을 3위로 마쳤지만, 1위와의 격차는 3㎏에 불과했다. 인상 4위 북한 박금일(20)과의 격차도 2㎏로 작아 쫓기는 상황이었다.

 
용상에서 극적인 역전극이 벌어졌다. 염다훈은 출전 선수 중 1차 시기 가장 무거운 190㎏를 들어올려 역전극의 서막을 알렸다. 경쟁자인 인상 1위 아딜레틀리가 용상을 194㎏로 마친 뒤 염다훈이 2차 시기 195㎏을 들지 못했다. 북한 박금일이 북한 관중들의 응원 속에 용상 1차 시기 196㎏를 들어올리자, 염다훈은 3차 시기 무게를 198㎏로 늘리는 승부수를 뒀다.
 
염다훈은 무릎을 떨면서도 바벨을 어깨 높이까지 끌어올린 뒤, 깨끗하게 마지막 동작을 취하며 용상·합계 아시아 주니어 기록을 갈아치우고 합계 1위로 등극했다. 박금일이 2·3차 시기에서 201㎏에 도전했으나, 두번 모두 바벨을 든 채 일어서지 못하며 염다훈의 합계 금메달이 확정됐다. 
2019 아시아 유소년·주니어 역도선수권대회 주니어 남자 89㎏급에서 합계 1위에 오른 염다훈. 사진공동취재단

2019 아시아 유소년·주니어 역도선수권대회 주니어 남자 89㎏급에서 합계 1위에 오른 염다훈. 사진공동취재단

 
유소년 남자 89㎏급에 출전한 방봉현(17·강원체고)은 인상 133㎏, 용상 158㎏, 합계 291㎏로 세 부문 모두 3위를 기록해 동메달을 3개를 한국에 안겼다. 유소년 여자 76㎏급에 출전한 손아라(17·경남체고)와 주니어 여자 76㎏급에 출전한 이민지(20·울산광역시청)도 인상과 용상, 합계에서 모두 2위를 기록해 은메달 3개씩을 보탰다. 
 
대회가 막바지를 향해가는 가운데 합계 금메달로 시상식 때 국가까지 울리면서 한국 선수단의 분위기는 밝아졌다. 선수들은 대회 초반에는 평양이라는 낯선 환경과 대회를 앞둔 부담감 때문에 긴장을 놓지 못했지만, 각자 경기를 마쳐 부담감을 덜고 주변 환경에도 적응해가면서 활기를 되찾았다. 숙소 뿐 아니라 관중석에서도 보다 자연스레 선수들끼리 농담을 주고받는 모습이 보였다. 선수단은 이날 오후 경기장에서 훈련을 마친 뒤 다시 관중석을 찾아 염다훈이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기까지 박수를 치고 목소리를 높여 응원했다.
 
평양=공동취재단,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