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일부 "달라진 환경 검토하며 금강산 창의적 해법 마련"

중앙일보 2019.10.25 16:09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이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북한이 언급한 금강산관광 시설 철거와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이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북한이 언급한 금강산관광 시설 철거와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정부는 북한이 25일 오전 금강산국제관광국 명의로 통일부와 현대그룹 앞으로 각각 통지문을 보내온 데 대해 "달라진 환경을 충분히 검토하며 금강산 관광의 창의적 해법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열고 "우리 국민의 재산권을 보호하고 금강산관광사업의 의미를 고려하면서 조건과 환경을 충분히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와 관련 이 대변인은 '국제정세 및 남북협의 등 제반조건과 환경', '국내적 공감대 형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것이라고 조건을 덧붙였다.
 
또 이 대변인은 "남북 간 만남이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고 향후 소통해서 대응방안을 마련할 것"이라며 "후속 조치에 관해선 대응방안을 별도로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북한은 통지문에서 "금강산 지구에 국제관광문화지구를 새로 건설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합의되는 날짜에 금강산지구에 들어와 당국과 민간기업이 설치한 시설을 철거해 가기 바란다"고 했다.
 
아울러 "실무적 문제들은 문서교환방식으로 합의하면 된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