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 용마산서 사람 두개골 발견돼…경찰 "신원 확인 주력"

중앙일보 2019.10.25 14:58
[뉴스1]

[뉴스1]

서울 광진구 용마산에서 백골화 된 시신의 두개골 1점이 발견됐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24일 오전 9시 30분쯤 용마산 중턱에서 사람의 두개골이 발견돼 수사에 착수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두개골은 산책로를 벗어난 외진 곳에서 등산객이 처음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이날 오전 경찰은 정확한 사망 시점과 상태 등을 파악하기 위해 국과수에 감정을 의뢰했으며, 현재 신원 확인에 주력하고 있다.  
 
발견된 두개골의 치아에는 교정기가 달려있는 상태인 것으로 확인돼, 경찰은 실종자 가족을 대상으로 DNA 대조 검사를 할 예정이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