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 "패스트트랙 공천가산점 생각해본 적 없다"

중앙일보 2019.10.25 14:28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청년창업 소상공인 토크콘서트에 참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청년창업 소상공인 토크콘서트에 참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공천 가산점’에 대해 “생각해본 적이 없다”며 한발 물러섰다.
 
황 대표는 25일 청년창업 소상공인 토크콘서트 뒤에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아직까지 우리 당의 공천 기준은 논의 중인 단계”라며 “결정된 것이 하나도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공천 가산점에 긍정적인 입장을 보인 뒤 하루 만에 달라진 셈이다. 황 대표는 24일 오전 최고위원회의 직후 관련 질문에 “당에 기여한 부분에 관해서 저희가 그대로 넘어갈 수는 없다”며 “반드시 그런 부분도 (공천에) 반영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패스트트랙 공천 가산점은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22일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언급하면서 논란이 됐다. 나 원내대표가 “공천관리위원회가 구성되면 패스트트랙 수사를 받는 분들이 가산점을 받을 수 있도록 건의하겠다”고 밝히면서다. 4월 말 국회 사법개혁특위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을 패스트트랙에 올리는 과정에서 물리적 충돌을 빚어 검찰 수사 대상에 오른 한국당 의원 60여명이 대상이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에서는 “범죄 혐의자에게 공천 가산점을 준다는 거냐”며 비판했지만 나 원내대표는 23일에도 “올바르게 정치 저항에 앞장선 분들에게 가산점을 주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맞받아쳤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의 시정 연설 직후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의 시정 연설 직후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전날까지 나 원내대표의 발언을 지지했던 황 대표가 입장을 바꾼 건 부정적 여론이 확산하는 데다 당내에서도 ‘너무 나갔다’는 비판이 제기됐기 때문으로 보인다. 한국당 관계자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로 조성됐던 대여 투쟁 기류가 다시 꼬였다”며 “지역에서도 ‘이래서 한국당이 안 된다’는 항의가 빗발쳤다고 한다”고 전했다.
 
여기에 22일 조국 전 장관 사퇴에 기여한 한국당 의원들에게 표창장과 상품권 수여를 하는 등 자축성 행사를 한 것에 대해서도 곱지 않은 시선이 쏟아졌다.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국 파동이 마지막으로 치닫는 지금 윤석열의 칼날이 야당으로 향하고 있는데 이에 대해 대비는 하지 않고 자축파티나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한편 황 대표는 일각에서 제기된 ‘동일지역 3선 공천 배제’에 대해서도 “정해진 바가 없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공천의 기준은 여러 번 말씀드렸다시피 이기는 공천이 돼야 하고 그러면서도 공정한 공천, 경제 살리는 공천이 되어야 한다는 3대 원칙을 갖고 진행하고 있다”며 “지금 말씀하신 부분들은 전혀 논의한 바가 없다”고 강조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