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T 딸 채용 비리' 김성태 "검찰, 증인과 말 맞춰…공정 재판 침해"

중앙일보 2019.10.25 14:04
'딸 KT 채용청탁' 혐의를 받고 있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딸 KT 채용청탁' 혐의를 받고 있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KT에 딸을 채용시켜 달라며 부정 청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검찰이 증인들과 말을 맞추는 등 증언을 교사해 공정한 재판받을 권리를 침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10시 20분쯤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 출석하며 "검찰은 지금까지 제대로 된 증거를 제시하지 못한 채, 서유열 전 KT홈고객부문사장의 허위 진술에 의지해 재판을 진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법정 증언 전에 증인을 미리 부르거나 증인과 통화한 게 밝혀졌다"며 "검찰은 짜놓은 허위진술과 법정 허위 증언으로 진실을 왜곡하지 말고 증거로서 재판에 임하라"고 말했다.
 
서 전 사장은 2011년 김 의원이 딸의 이력서가 든 흰색 봉투를 전달하면서 '딸이 스포츠학과를 나왔는데 KT스포츠단에서 일할 기회를 달라'고 했다고 증언한 바 있다.  
 
또 이석채 전 KT 회장 지시에 따라 2012년 대졸 신입사원 공개채용에 김 의원 딸을 부정채용했다고 주장해왔다.
 
한편 이날 오전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신혁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김 의원과 이석채 전 회장의 뇌물수수·공여 혐의 4차 공판에는 2012년 당시 KT 인재경영실 직원으로 근무했던 직원 A씨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A씨는 담당 팀장에게 "김 의원의 딸 김모씨를 채용 프로세스에 태우라"는 지시를 받고 김씨에게 온라인으로 인성 검사를 치르게 했으며, 채용 지원서 역시 이메일을 통해 따로 제출받았다고 진술했다.
 
당시 KT의 하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개채용 서류 접수 기간은 9월1~17일이었으나 김씨는 이미 서류전형과 인·적성검사까지 끝난 10월 18일 서류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A씨는 KT 채용비리 재판에서도 증인으로 출석해 "김씨의 지원서에는 작성하게 돼 있는 항목도 공란으로 남아 있어 지원할 생각이 없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힌 바 있다.
 
A씨에 따르면 김씨의 입사 지원서에는 채용부문·모집 부문, 외국어점수, 자격증, 수상경력, 입사 후 포부 등이 비워져 있었다. A씨는 다음날 김 의원의 딸에게 보완된 지원서를 다시 받았다고 한다.
 
또 오프라인으로 인적성검사를 치른 다른 지원자들과 달리 김 의원의 딸은 온라인으로 인성검사만 치렀는데, 그 결과는 일반적으로 불합격에 해당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김 의원의 딸은 이후 1차 실무면접과 2차 임원면접에까지 올랐다.
 
2011년 계약직으로 입사해 KT에서 일하던 김 의원 딸은 결국 이같은 과정을 통해 2012년 하반기 신입사원 공채에서 최종합격해 정규직이 됐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