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곧 만나자"는 文 친서…아베는 열어보지도 않고 징용 언급

중앙일보 2019.10.25 11:51
이낙연 총리가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에게 건낸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에는 “가능하다면 곧 둘이 만나 미래지향의 양국관계를 위해 논의하고 싶다”는 내용이 담겼다고 25일 요미우리 신문이 밝혔다.
 

"친서에 눈길 주지 않고 징용 언급"
관저 주도로 과격한 표현까지 공개
일본도 미국에 대화 거부로 비칠까 경계
모테기 외상 "정상회담, 한국에 달려있다"

친서엔 정상회담이라는 단어나 구체적인 시기나 날짜, 계기를 언급하진 않았지만, 문 대통령이 먼저 손을 내밀어 만나자는 의지를 밝혔다는 시각이 담긴 일본 언론의 보도다.  
 
하지만 아베 총리는 친서를 받고 열어보지도 않은 채, 곧바로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 한국 정부가 해결책을 마련할 것으로 재차 요구했다. 도쿄신문은 “친서에 눈길도 주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일본 도쿄(東京) 총리관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함께 면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일본 도쿄(東京) 총리관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함께 면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베 총리가 회담에서 말한 “(한국 대법원 판결은) 한·일관계의 법적기반을 근본부터 무너뜨리는 것”, “한국이 국제법 조약을 일방적으로 깼다”고 했다는 등의 과격한 표현은 외무성 발표에는 없었던 내용이다. 회담 3시간 뒤 오카다 나오키(岡田直樹) 관방 부장관이 별도의 기자 브리핑을 열어 설명한 내용으로, 마이니치 신문은 “강제징용 문제를 둘러싼 한국정부에 대한 대응이 (외무성이 아닌) 관저주도라는 점을 드러낸 것”이라고 해설했다.
 
일본 언론들은 한국이 친서 전달 등을 통해 ‘대화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만남을 모색하는 배경엔 경제적 이유와 정치적 배경이 섞여있다고 분석했다.  
 
요미우리는 한국이 관계 개선을 모색하는 배경엔 “내우외환으로 내년 봄 총선거 승리가 위태롭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 신문은 “경제 부진과 간판정책인 남북대화의 정체와 더불어 측근 조국 전 법무장관을 둘러싼 스캔들에 국민의 관심이 향해있다”면서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처음으로 30%대로 떨어져 ‘반일 운동’이 지지율 부양으로 이어지지 않았다”고 분석했다. 
 
도쿄신문 역시 “일본에 대한 강경했던 자세를 보였던 문 대통령이 친서를 보낸 배경엔 국내경제 악영향에 대한 우려가 있는 것이 틀림없다”고 보도했다.
 
이낙연 국무총리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4일 회담하고 있다. 정부에서는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 조세영 외교부 1차관, 정운현 총리 비서실장(이 총리 왼쪽부터) 등이 배석했다. [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4일 회담하고 있다. 정부에서는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 조세영 외교부 1차관, 정운현 총리 비서실장(이 총리 왼쪽부터) 등이 배석했다. [뉴스1]

 
향후 초점은 일본 정부가 정상회담에 응할지 여부로 모아지고 있다. 일본 측도 한·일관계 악화로 인한 경제적 피해를 우려하는 측면이 있다.  
 
아베 총리가 “한·일간 지역교류의 중요성”을 언급한 것은 규슈(九州) 지역 등에 한국인 관광객에 줄어들면서 지역 경제에 타격을 주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요미우리에 따르면 아베 총리의 이 발언은 사전에 실무단이 준비한 회담 자료엔 없는 내용이었다고 한다.  이날 이 총리와 오찬을 함께 한 게이단렌 나카니시 히로아키(中西 宏明) 회장은 “경제계도 대응하고 있으며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 힘써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오는 11월 23일 지소미아(GSOMIA·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연장 시한을 앞두고 미국이 관계개선을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일본이 회담을 거부하는 듯한 모양새를 보여선 안된다는 계산도 깔려있다. 안보 분야까지 악영향이 확대되어선 안 된다는 우려에 따라 “관계개선을 해야 한다”(정부 간부)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고 아사히 신문은 전했다.  
 

관련기사

 
그러나 일본 정부의 입장은 완고하다. 11월 아세안(ASEAN) 정상회의나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를 계기로 정상회담 성사관측도 나오지만 가능성은 높게 보지 않고 있다.

 
“한국이 국교정상화의 기초가 되는 국제적 조약을 일방적으로 깨고 있다”는 아베 총리의 발언을 일부러 공개하는 등 일본 정부는 결코 물러서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공은 모두 한국 측에 있다. 이쪽에선 더 이상 한국에 던질 것이 없다”(TV아사히)면서 한국 측이 강제징용과 관련한 구체적인 방안을 가져와야 한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모테기 도시미츠(茂木敏光) 외상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한국 측이 정상회담을 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느냐에 달려있다”고 말했다.  이 총리가 "한국도 한·일청구권협정을 준수하고 있다"고 말한데 대해선 "인식이 다르다. 1965년 청구권협정에서 모든 문제가 해결되었다는 것이 일본측의 인식이다"라고 반박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일본 도쿄(東京) 총리관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일본 도쿄(東京) 총리관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요미우리 신문은 “정권을 둘러싼 과제를 한꺼번에 해결하겠다는 의도지만, 강제징용 문제의 해결을 위한 구체적인 해결책을 한국 측이 꺼내지 않는 한, 실현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전했다. 일본 정부 내에서는 “문재인 정권 내에는 한일관계는 호전되지 않을 것”(외무성 간부)이라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
 
일본 언론들은 현상에 대한 해석은 달리하면서도 대화 촉구에는 한 목소리를 냈다. 아사히 신문은 사설을 통해 “일본의 수출규제는 역효과였고, 한국의 지소미아 종료 결정은 경솔했다”면서 “두 정상이 조속히 직접 만나 양국민의 이익을 모색하는 이성을 보여주기 바란다. 힘든 시간이 길어질수록, 뒤엉켜진 관계를 푸는 것은 더 어려워진다”고 말했다.
요미우리 신문은 “일본에 양보를 요구하는 듯한 문재인 정권의 자세는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도 “한·일간에 냉정하게 대화하기를 요청한다”고 전했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