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이철희·표창원 만류 “독자적 불출마 결정…꼭 필요해”

중앙일보 2019.10.25 11:50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주민 최고위원, 이 원내대표, 박광온 최고위원. 변선구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주민 최고위원, 이 원내대표, 박광온 최고위원. 변선구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최근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이철희·표창원 의원의 결심을 만류할 것으로 보인다고 홍익표 민주당 대변인이 25일 밝혔다.
 
홍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 지도부에서 (두 분의 불출마를) 만류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초선 의원이지만 다양한 의정활동과 굉장히 국민적, 대중적으로 인지도가 있으신 분들인데 지도부와 협의 없이 독자적으로 불출마 선언을 했다”면서다.
 
그는 “(이해찬) 당 대표도 지금 해외에 계시고, 일단 아마 (이인영) 원내대표에서 설득할 것 같다”며 “당 대표가 귀국하면 (두 의원의 출마를 설득하는) 별도의 자리가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심은 알겠고 인간적 고뇌도 저도 동료의원으로서 충분히 공감한다”면서도 “나머지 정치개혁과 우리나라 정치발전 위해서 꼭 필요한 분이기 때문에 당으로서는 (총선 출마를) 설득하고 노력해 볼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