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금강산시설 철거 문서교환으로 논의하자”…南에 통지

중앙일보 2019.10.25 11:47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윤상현 외교통일위원장을 만나 금강산관광지구 남측 건물 철거 등과 관련해 보고를 하고 있다. [뉴스1]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윤상현 외교통일위원장을 만나 금강산관광지구 남측 건물 철거 등과 관련해 보고를 하고 있다. [뉴스1]

북한이 금강산의 남측 시설 철거 문제를 논의하자는 통지문을 25일 남측에 보내왔다.
 
통일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북측은 남측 통일부 앞으로 금강산 관광 시설 철거문제를 문서교환 방식으로 논의하자는 통지문을 보내왔다.
 
통일부 관계자는 “정부는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국민의 재산권 보호를 최우선으로 한다는 방침 하에 적극 대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도 이날 오전 국회에서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과 면담하면서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고 윤 위원장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김 장관은 윤 위원장을 만나 “정부의 대응 방침과 관련해 현대 아산 등과 실무협의를 하고 있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남녘 동포는 언제든 환영할 것이라고 했기 때문에 남측의 완전 배제로 보기 어렵다는 게 통일부 입장”이라고 말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23일 보도된 금강산 시찰에서 “금강산 관광사업을 남측을 내세워서 하는 일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남측의 관계 부문과 합의해 금강산의 남측 시설을 철거하라고 지시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