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격 훈련 참관한 에이브럼스 사령관…이례적 사진 공개

중앙일보 2019.10.25 11:22
로버트 에이브럼스 연합사령관(가운데)이 23일 최병혁 연합사 부사령관(사진 오른쪽), 남영신 지상작전사령관(사진 왼쪽) 등과 함께 한국 육군 제5 포병여단 자주포 실사격훈련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 주한미군]

로버트 에이브럼스 연합사령관(가운데)이 23일 최병혁 연합사 부사령관(사진 오른쪽), 남영신 지상작전사령관(사진 왼쪽) 등과 함께 한국 육군 제5 포병여단 자주포 실사격훈련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 주한미군]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ㆍ미연합사령관이 지난 23일 최병혁 연합사 부사령관, 남영신 지상작전사령관 등과 함께 육군 제5 포병여단의 사격훈련을 참관했다고 주한미군이 25일 밝혔다.
 
이번 훈련은 경기도 포천에 있는 미8군 사격장인 캠프 로드리게스(영평 사격장)에서 이뤄졌다. 비무장지대(DMZ)와 그리 멀지 않은 곳이다.
 
주한미군이 공개한 사진엔 에이브럼스 사령관, 최병혁 연합사 부사령관, 남영신 지상작전사령관이 한자리에 나란히 앉아 훈련을 지켜봤다. 다른 한ㆍ미 장성들도 보였다. 사진 속 별만 12개가 넘었다. 이날 훈련은 K9 자주포가 실제 포탄을 쏘는 실사격 훈련이었다.
 
로버트 에이브럼스 연합사령관이 23일 경기도 포천 캠프 로드리게스에서 찍은 K9 자주포 실사격 장면.  [사진 에이브럼스 트위터 계정]

로버트 에이브럼스 연합사령관이 23일 경기도 포천 캠프 로드리게스에서 찍은 K9 자주포 실사격 장면. [사진 에이브럼스 트위터 계정]

 
주한미군은 지난해 9ㆍ19 남북군사합의 이후 전방지역에서 실시한 훈련 장면이나 사령관의 훈련 참관을 공개하지 않았다. 그래서 에이브럼스 사령관의 훈련 참관 사진을 공개한 것이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자신의 트위터에 포사격 사진을 올렸다.
 
군 관계자는 “일상적인 훈련”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주한미군은 “한ㆍ미동맹은 철통 같으며 대한민국에 대한 우리의 약속은 확고하다”며 “우리는 파트너인 대한민국과 날마다 어깨를 맞대며 계속해서 긴밀히 공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최근 한ㆍ미 동맹이 느슨해진 모습을 보고 북한이 오판하지 말라는 무언(無言)의 메시지를 보내는 의도라는 관측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