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조원 靑 민정수석 29억…KAI 주식 보유 논란

중앙일보 2019.10.25 00:00
지난 7월 취임한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이 29억원대 재산을 신고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25일자 관보를 통해 올 7월 2일부터 8월 1일까지 인사 변동이 발생한 전·현직 고위공직자 87명의 재산 등록사항을 공개했다.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이 지난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이 지난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수석은 자신 명의의 서울 강남구 도곡동 전용면적 84.74㎡ 아파트(8억4800만원)와 배우자 명의의 서울 송파구 잠실동 123.29㎡ 건물(9억2000만원) 등 29억8733만원의 재산내역을 공개했다. 이 밖에도 김 수석은 2013년식 제네시스(2584만원), 국민은행 등 예금 6억3464만원 등을 신고했다.

특히 김 수석과 배우자는 김 수석이 민정수석 취임 전까지 사장을 지냈던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주식 2억8868만원어치를 보유하고 있어 논란이 예상된다. 김 수석은 KAI 주식 보유 관련 직무 관련성에 대해 심사를 받는 중이다.


 
김거성 청와대 신임 시민사회수석은 11억1419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김 수석은 서울시 은평구 응암동 다세대주택(1억8900만원)과 경기도 구리시 교문동 아파트(4030만원), 구리시 교문동 아파트 전세권(2100만원) 등 3건의 건물을 신고했다. 또 2015년식 아반떼(1117만원)와 2018년식 SM6(2566만원)도 보유하고 있다.  
 
이번에 재산을 신고한 고위공직자 중에는 허성주 전 서울대 치과병원장 219억9024만원, 노정연 대검찰청 공판송무부장 53억9309만원, 심우정 대검찰청 서울고등검찰청 차장검사 34억9778만원 순으로 재산이 많았다.  
 
퇴직자 중에는 권익환 전 서울남부지검 검사장 56억6636만원, 조은석 전 법무연수원장 48억7127만원, 박윤해 전 대구지검 검사장 36억1667만원 등이 고액 자산가였다.
 
지난 7월 퇴임한 정태호 전 청와대 일자리수석은 15억5965만원, 이용선 전 청와대 시민사회수석 5억1903만원, 문무일 전 검찰총장 32억4847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상재 기자 lee.sangja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