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회창 “공수처 설치 주장한 적 없다” 이해찬 발언 반박

중앙일보 2019.10.24 19:56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가 2017년 8월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출간기념회에서 회고록에 담긴 내용을 소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가 2017년 8월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출간기념회에서 회고록에 담긴 내용을 소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회창 전 한나라당(자유한국당의 전신) 총재가 24일 자신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를 주장했다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의 발언을 반박했다.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십수년간 이 전 총재를 모셔온 사람으로 직접 이 전 총재와 통화를 했다”며 “이 전 총재는 고위공직자 비리를 막기 위해 부패방지법을 제정해 특별검사제를 설치하겠다고 한 것이고, 1999년 ‘특별검사제’를 우리나라에 처음 도입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총재는 공수처 설치를 주장한 적이 한 번도 없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지 의원은 “이 전 총재는 1998년 9월 23일 참여연대 박상증 공동대표, 박원순 사무처장(현 서울시장)과 면담할 때 ‘부패방지법’ 제정에는 동의하지만, 참여연대의 공수처 신설에는 반대하고 특별검사제 도입을 주장했다”며 “1996년, 2002년·2007년 대선공약에서 밝혔듯이 또 다른 사정기관을 만드는 것은 ‘옥상옥(屋上屋)’이라는 일관된 주장을 해왔다”고 했다.
 
앞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의원총회에서 “1998년 당시 한나라당 대표인 이회창 총재도 공수처 설치를 주장했고, 2012년도에도 새누리당 여러 의원이 공수처 설치법을 발의했다”며 “2016년 새 당 대표로 뽑힌 대표(이정현 의원) 역시 공수처 설치를 찬성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지 의원은 “집권여당의 이 대표는 목적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사실과도 다른 가짜뉴스를 만들어 배포하지 마시기 바란다”며 “당장 그 발언을 취소하고 사과하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지 의원은 이 전 총재의 오랜 측근으로 자유선진당에서 함께 활동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