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기차 생산 군산형 일자리 협약식...문 대통령 "군산 전기차 메카로 우뚝 설 것"

중앙일보 2019.10.24 17:09
문재인 대통령과 노사민정 대표들이 24일 오후 전라북도 군산 ㈜명신 군산 프레스공장에서 열린 전북 군산형 일자리 상생협약식에서 상생협약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노사민정 대표들이 24일 오후 전라북도 군산 ㈜명신 군산 프레스공장에서 열린 전북 군산형 일자리 상생협약식에서 상생협약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사진기자단]

미래 전기차를 생산할 산업 클러스터를 조성하는 군산형 일자리 협약식이 24일 열렸다. 군산형 일자리는 올해 초 광주형 일자리를 시작으로 밀양·대구·구미·횡성에 이은 6번째 지역 상생 일자리 모델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명신 프레스 공장(옛 한국GM 군산공장 부지)에서 열린 전북 군산형 일자리 상생 협약식에 참석해 “지역의 신산업 육성 의지와 노사민정 대타협, 정부 지원이 더해져 군산은 전기차 메카로 우뚝 설 것”이라며 “군산과 새만금 일대에 전기차 클러스터가 새롭게 조성되고 2022년까지 4122억원 투자와 함께 1900여개의 직접 고용 일자리가 만들어진다”고 말했다.
 
군산형 일자리는 중소·중견기업이 참여했다는 점에서 기존 지역 상생 일자리 모델과 차이가 있다. 광주형 일자리의 경우 현대차그룹이, 구미형 일자리는 LG화학이 참여했다. 군산형 일자리는 명신・에디슨모터스・대창모터스 등 중소·중견기업이 주도한다. 명신 컨소시엄은 옛 GM 군산공장 부지에 2022년까지 2675억원을 투자해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등 전기 완성차를 생산할 예정이다. 2022년까지 12만 대 생산이 목표다. 이태규 명신 대표는 “내년부터 전기차 바이톤 생산을 준비하고 자체 모델 개발도 병행해 2022년까지 최소 900여명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며 “전북 군산이 전기차 산업의 1번지로 성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에디슨모터스와 대창모터스가 참여하는 새만금 컨소시엄은 새만금산단 제1공구(39만㎡)에 2022년까지 1447억원을 투자해 버스와 트럭 등 대형 전기 완성차를 생산할 계획이다. 대기업이 진출하지 않는 전기차 틈새시장을 노렸다.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이 군산형 일자리에 함께 참여한 것도 다른 모델과의 차별점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군산형 일자리는 양대 노총이 참여하는 최초의 상생형 지역 일자리라는 점에서 특별한 의의가 있다”며 의미를 부여했다.
 
국내 최초 전기차 클러스터라는 점도 군산형 일자리의 특징이다. 정부는 전기차 클러스터 육성을 위해 2022년까지 새만금 주행시험장과 전기자율차테스트베드를 만들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미래차국가 비전을 거론하면서 “군산형 일자리는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 전기차 시대 주인공이 될 것”이라며 “군산은 전기차 육성을 위한 최적의 장소로 자동차 융합기술원, 새만금 자율주행시험장과 함께 자율자동차 테스트베드가 건립되고 있고 군산대에서는 전기차 전문인력이 자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새만금 신항만·국제공항이 완공되면 군산항과 함께 전기차 최대 시장인 중국, 유럽으로 전기차를 수출할 최고의 물류 인프라도 구축된다”고 덧붙였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