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23일 서울 관악구 인헌고 앞에서 열린 '인헌고등학교 학생수호연합' 소속 학생들의 기자회견. [연합뉴스]

23일 서울 관악구 인헌고 앞에서 열린 '인헌고등학교 학생수호연합' 소속 학생들의 기자회견. [연합뉴스]

‘조국 비판하면 일베?’ 편향된 정치사상을 강요했다는 교사들이 논란입니다. 서울 관악구에 있는 인헌고 얘깁니다. 학생들로 구성된 인헌고 학생수호연합(학수연)은 어제 기자회견을 열어 “인헌고에서 현 정권에 대한 비판적 시각은 절대 용납되지 않는다”며 “학생들은 정치적 노리개가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학생들이 얼굴과 이름을 드러내고 기자회견을 연 건 쉽지 않은 결정이었습니다. 대입에 필요한 학생생활기록부(생기부) 작성이 끝나 용기를 냈다고 하는데요. 교사들의 보복이나 생기부에 오점이 남는 게 두려웠기 때문입니다. 이를 두고 "생기부는 교사의 갑질, 무소불위 권력"이라며 "수시 축소하고 정시 확대하자"는 댓글이 줄줄이 달렸습니다. "폭언이나 왕따 등 압력이 행사되면 촬영·녹음해서 변호인에 연락하라"는 걱정 어린 시선도 있었습니다.
 
나승표 인헌고 교장은 교사들이 정치사상을 주입한 적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서울교육청은 사실관계 파악을 위한 '특별장학'(현장조사)을 진행 중입니다. 네티즌들은 학창시절 선생님에게 들었던 정치적 발언, 촛불 시위 데려간 선생님, 논술 시험에서 선생님과 의견이 다르다고 낙제 받은 기억 등을 떠올렸습니다. 이번 논란의 사실 여부를 떠나 교육현장에 진영 논리가 들어서는 걸 경계합니다. "염색, 화장하는 게 인권이고, 자기 정치적 소신을 자유롭게 밝히는 건 인권 아니냐?"라고도 합니다. 네티즌들의 이야기를 아래에서 보시죠.
 
* 어제의 e글중심 ▷ "이런 나라에서 아이 낳는 건 죄"…아동 성착취 영상 유통 '솜방망이 처벌' 논란
 
* e글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았습니다.          
* 커뮤니티 글 제목을 클릭하시면 원문을 볼 수 있습니다.
* 반말과 비속어가 있더라도 원문에 충실하기 위해 그대로 인용합니다. 
#네이버
"자기 의견을 얘기 못 해왔단다. 이게 학종이다. 이게 전교조의 자사고 폐지, 학종 확대의 본질이다. 이게 학교냐? 이게 나라냐? 염색하고 화장하는 게 인권이고, 자기 정치적 소신을 자유롭게 밝히는 건 인권이 아니냐?"

ID 'youy****' 

 
#네이버
"그걸 남에게 강요하고 교육하는 것은 파시즘이지 자유민주주의가 아니다. '당신과 나는 생각이 다르지만 당신의 생각을 말할 자유를 위해 나는 목숨을 바칠수 있다.'"

ID 'rapt****' 

 
#네이버
"입시학원에서 애들을 가르쳤는데 MB 때 학교 선생이란 사람들이 과외, 학원 빠지라고 하면서 촛불시위 데려가고, 수업시간 내내 수업 대신 MB 욕하면서 백지 같은 애들에게 정치 성향 세뇌시키는 거 보고 경악을 했다. 그들은 학부모가 낸 피 같은 교육비도, 소중한 학생들의 시간도 안중에 없는 광신도였음. 학교는 정치적으로 중립이어야 한다."

ID 'suey****'

 
#네이버
"고작 한일청구권협정에 대해 자기 소신 한마디 했다가 직무 배제돼서 근신 중인데 저기는 징계 안하나? 요즘 공립학교 교사들 자기들이 공무원인 걸 망각한 것 같던데... 1학년 때 전교조 소속의 한문 선생님이 천안함 음모론을 주장하고, 3학년 올라와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공안검사 시절을 거론하며 까고, 노무현 전 대통령은 신격화시킨 거 백날 교육청에 민원 넣어도 감찰 안 오더라..."

ID 'qwer****'

 
#에펨코리아
"국사 논술 시험에 광우병에 관한 제시문에 나름 지 소신껏 피력했는데 그 선생님의 이념에 반대되는 글이라고 낙제점을 받았다. 자기와 생각이 같은 글을 쓴 아이들은 무조건 만점."

ID 'suj3****'

#다음
"역사의 문제입니다. 위안부, 징용문제는 역사입니다. 징용문제로 시작해 경제침략을 한 일본에 반일을 하는 건 정치문제가 아닙니다. 올바른 판단력을 갖고 애국하게 하는게 교육입니다!"

ID '아이위시'

 
 

장서윤 인턴기자
지금 커뮤니티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는 이슈들입니다. 제목을 클릭하면 원글로 이동합니다.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