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태경 “‘아무 증거 못 내놔’ 유시민 궤변…국민에 사죄해야”

중앙일보 2019.10.24 15:07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왼쪽)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연합뉴스·뉴스1]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왼쪽)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연합뉴스·뉴스1]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24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향해 “조국 일가에 죄 없다는 궤변으로 혹세무민한 유시민은 국민에게 사죄해야 한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국 부인 정경심 교수가 구속됐다. 법원이 범죄혐의와 증거인멸 시도를 상당부분 인정한 것”이라며 이같이 썼다.
 
하 의원은 “두 달 가까이 조국 일가 수사하면서 아무 증거도 못 내놓는다던 유시민 이사장의 주장 역시 궤변으로 확인됐다”며 “사실 조국 사태는 간단한 문제였다”고 했다. 이어 자신이 ‘간단한 문제’라고 한 이유에 대해 “법무부장관에 임명됐지만 검증과정에서 부도덕과 위선, 범죄혐의가 끝없이 쏟아졌다”며 “과거의 모든 사례가 그랬듯이 문 대통령이 임명 철회했으면 끝날 문제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하 의원은 “하지만 유이사장이 조국 사태 개입하면서 문제가 복잡해졌다”고 했다. 이어 “동양대 총장에게 거짓증언 종용하며 조국 사태에 등판한 유 이사장은 증거인멸을 증거보존이라는 궤변으로 국민들 선동했다. 또 정경심 자산관리인 인터뷰 왜곡편집하며 검찰과 언론 비난에 앞장섰다”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유 이사장의 혹세무민으로 조국 사태는 정치적 해법이 불가능해졌다”며 “유 이사장 선동에 현혹된 조국수호세력의 위세에 놀라 문 대통령도 조국 임명 강행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하 의원은 “매우 단순한 문제였던 조국 사태가 국가적 혼란으로까지 커진 데는 유 이사장의 무책임한 선동이 큰 역할 했다”며 “유 이사장은 국민분열 선동하는 궤변 멈추고 자신의 혹세무민 국민에게 사죄해야한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