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원 “정경심 구속, 조국·자녀들은 좋은 결과 나올 수도”

중앙일보 2019.10.24 11:53
박지원 무소속 의원. 변선구 기자

박지원 무소속 의원. 변선구 기자

박지원 무소속 의원이 24일 “정경심 교수 구속으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딸, 아들에게는 오히려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다”며 “식구를 한꺼번에 하는 경우는 지극히 사례가 없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정 교수 구속은 예정된 시나리오”라며 “최종 타깃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될 것이다. 조 전 장관도 검찰 조사를 받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에는 굉장히 빨리 (구속 결과가) 나왔다. 사법부가 권력으로부터는 독립돼 있는데 언론과 여론으로부터는 독립되지 않았다”며 “거의 다 부정적인 기사가 나와 있고, 판사들이 대개 신문이나 온라인에서 (기사를) 보는데, 그런 것도 굉장히 영향력을 미쳤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구속영장이 발부되면 유죄라는 편견이 있는데 지금부터 정 교수와 변호인들의 싸움이 시작되는 것”이라며 “반격 자료를 가지고 잘 재판을 하고 건강이 굉장히 염려되기 때문에 저는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현재 도주 우려도 없고, 증거 인멸 우려도 자기들이 다 (증거를) 가지고 있는데 영장 발급 사유에 그러한 것을 표기한 것은 좀 문제”라며 “어쨌든 사법부의 결정은 우리가 존중하고 이제 본 재판에서 법정 투쟁과 함께 건강 문제도 크게 클로즈업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구속 후 첫 밤을 보낸 정 교수에 대해 “제 경험에 의하면 사동에서 일어나서 침구 정리하고 하면 오히려 홀가분할 것”이라며 “(정 교수는) 내가 차라리 이렇게 구속됐으니까 법정 투쟁을 하겠다, 이런 각오를 하면서 건강을 굉장히 염려하게 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어려움을 저같이 많이 당한 사람이 없지만, 저 씩씩해서 돌아다니지 않나”라며 “‘현실을 인정하고 전화위복의 계기로 만들어 가는 것이 더 중요하다’란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말씀이 떠오른다”고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