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S25, 가향 액상 전자담배 4종 판매중단…편의점서 퇴출되나

중앙일보 2019.10.24 11:26
 
23일 오후 서울의 한 편의점에 액상형 전자담배 쥴(JUUL)이 전시되어 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액상형 전자담배의 안전관리를 위한 2차 대책을 발표하며 유해성 검증이 완료되기 전까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을 중단할 것을 강력히 권고했다. 정부는 연초 줄기·뿌리, 니코틴 제품도 담배 정의에 포함하고, 담배 제조·수입자는 담배 및 그 연기에 포함된 성분·첨가물 등 정보 제출을 의무화할 계획이다. 청소년·여성 등이 쉽게 담배에 접근하게 하는 박하·초콜릿 등 '가향담배'도 단계적으로 금지한다. 뉴스1

23일 오후 서울의 한 편의점에 액상형 전자담배 쥴(JUUL)이 전시되어 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액상형 전자담배의 안전관리를 위한 2차 대책을 발표하며 유해성 검증이 완료되기 전까지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을 중단할 것을 강력히 권고했다. 정부는 연초 줄기·뿌리, 니코틴 제품도 담배 정의에 포함하고, 담배 제조·수입자는 담배 및 그 연기에 포함된 성분·첨가물 등 정보 제출을 의무화할 계획이다. 청소년·여성 등이 쉽게 담배에 접근하게 하는 박하·초콜릿 등 '가향담배'도 단계적으로 금지한다. 뉴스1

 

정부 중단 강력 권고에 따라
쥴 등 액상담배 4종 판매 중지
CU·세븐일레븐도 검토 중

편의점 GS25가 24일 가향(향이 가미된) 액상 전자 담배 판매를 전격 중단했다. 보건복지부가 지난 22일 전자담배 사용 즉시 중단할 것을 권고한 데 따른 것이다 
 
GS25는 “24일부터 줄과 KT&G의 가향액상 전자 담배 상품 4종의 판매를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GS25는 보건복지부의 액상 전자 담배 사용 중단 권고 발표 후 만 하루 만인 23일 이를 결정하고 전국 가맹점에 판매 중단과 해당 상품에 대한 매대 철수 조치가 담긴 공문을 배포했다고 설명했다. 편의점 업계 1위인 GS25가 전자담배 판매를 중단하면서 CU와 세븐일레븐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GS25는 현재 진행 중인 정부의 액상 전자 담배에 대한 위해 성분 분석 결과가 나올 때까지 해당 상품의 판매 중단을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정부의 공식 결과에 따라 재판매나 전체 액상 전자 담배로의 판매 중단 확대 여부 등을 추가 검토하기로 했다.  
 
GS25 관계자는 “이번 가향 액상 전자 담배의 판매 중단 조치는 보건 선진국인 미국이 현재 실행하고 있는 것과 동일한 수준”이라며 “앞으로도 GS25는 국민 건강과 관련된 사안에 대해서는 눈높이를 엄격하게 적용하겠다”고 말했다.
 
미국에서는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에 따른 것으로 추정되는 중증 폐 손상 사례가 1479명 확인(115일 기준)됐고, 이 중 33명이 숨졌다. 국내에서는 지난 2일 액상형 전자담배를 사용한 30세 남성이 폐손상 의심 사례로 첫 보고됐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